> 글로벌 > 미국·북미

허리케인급 열대성 폭풍 배리 '상륙' 美 남동부 삼킨다

  • 기사입력 : 2019년07월12일 03:54
  • 최종수정 : 2019년07월12일 03: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열대성 폭풍 배리(Barry)가 루이지애나를 중심으로 미국 남동부 지역을 강타하기 시작했다.

불과 세 시간 사이 8인치(20cm)의 폭우를 쏟아낸 배리는 이번 주말 본격적으로 세력을 강화할 것으로 보이며, 허리케인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높아 해당 지역 주민들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멕시코만을 위협하는 열대성 폭풍 배리(Barry)가 위성 사진에 포착됐다. [사진 = 로이터 뉴스핌]

11일(현지시각) 로이터를 포함한 미국 언론은 멕시코만에서 나선형으로 북상하던 열대성 저기압이 열대성 폭풍 배리로 공식 명명됐다고 보도했다.

열대성 저기압은 풍속이 시속 39마일을 넘어설 때 열대성 폭풍으로 분류되는데 배리의 풍속은 이날 시속 40마일까지 높아졌고, 미 국립허리케인센터(NHC)는 시속이 74마일까지 이르며 허리케인으로 발전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있다.

강풍과 폭우에 따른 피해는 이미 본격화됐다. 뉴올리언스의 거리는 9인치에 달하는 폭우가 쏟아진 데 따라 강으로 변했고, 루이지애나 주 정부는 비상 사태를 선포했다.

가뜩이나 미시시피 강 범람으로 피해를 입은 일대가 열대성 폭풍으로 인해 이중 타격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앞으로 48시간 사이 플로리다와 루이지애나, 조지아 등 미국 남동부 지역을 강타할 것으로 예상되는 배리는 이동 속도가 느려 피해가 더욱 커질 수 있다고 기상 전문가들은 경고했다.

해당 지역의 정부는 주민들에게 최소 3일간 필요한 비상 식량 및 물품을 챙겨둘 것을 당부한 한편 배수관 집중 점검에 나섰다.

금요일과 토요일 사이 24시간 이내에 최대 15인치의 폭우가 쏟아질 수 있고, 곳곳에 침수와 산사태 등 파괴적인 결과가 초래될 전망이다. 이 밖에 휘발유 가격 상승도 불가피하다고 주요 외신은 전했다.

NHC가 생명을 위협하는 강우와 강풍을 경고한 가운데 해당 지역 주민들은 대피에 나섰다. 뉴올리언스의 주민 대니 데이비스는 CNN과 인터뷰에서 “자동차가 거의 침수됐고, 집 앞으로 물이 차 들어오는 상황”이라며 “최근 수 년간 경험하지 못했던 일이고, 곧 다른 곳으로 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CNBC는 미시시피 강 주변 지역의 주민들에게 대피령이 내려진 상황이라고 보도했다. 미 기상청은 주말까지 미시시피강의 수위가 20피트(6미터)까지 상승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는 안전 수위인 20~25피트를 위협하는 수치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