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강다니엘, 부산 홍보대사 위촉→성공적 시구 '승리의 요정' 등극…"7월 말 솔로앨범 발매"

  • 기사입력 : 2019년07월10일 09:03
  • 최종수정 : 2019년07월10일 09: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강다니엘이 부산 홍보대사 위촉에 이어 롯데 자이언츠 시구자로 나서 여전히 뜨거운 인기를 확인했다.

그룹 워너원 출신 가수 강다니엘은 9일 오후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부산시 홍보대사 위촉식에서 위촉패를 받았다.

이날 롯데 자이언츠 시구자로 나서 유니폼을 입은 강다니엘은 위촉식 전 오거돈 부산시장과 짧게 인터뷰를 하기도 했다. 오 시장의 질문에 "앨범은 7월 말쯤에 나온다" "수제비가 먹고 싶었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강다니엘 코스'를 만들겠다면서 "롯데가 매일 지는데 강다니엘이 와서 힘을 내겠다"고 말했다.

[사진=]

강다니엘이 경기장에 등장하자 사직구장에는 팬들의 응원이 쏟아졌다. 그는 구장 1루 측에서 위촉패를 받았고 오 시장은 강다니엘에게 부산에 많이 오라고 부탁했다. 그는 "부산 한번 살리자"고 말했다.

부산 홍보대사 강다니엘은 이날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 경기의 시구자로 참석했다. 앞서 6개월간 소속사와 분쟁으로 별다른 활동을 하지 못한 탓에 전국에서 팬들이 몰려와 관중석에선 진풍경이 펼쳐지기도 했다.

강다니엘은 "영광스러운 시구를 하게 돼서 감사드린다. 롯데 자이언츠 화이팅이다"고 시구 전 소감을 밝혔다. 강다니엘이 던진 공은 크게 포물선을 그리며 날아갔다. "하체 밸런스가 안정적"이라는 평가를 받은 그는 관중석에서 롯데의 승리를 응원하기도 했다. 그 덕에 롯데 자이언츠 역시 NC다이노스를 상대로 4:1 승리를 거두며 강다니엘이 승리의 요정으로 등극했다.

한편 강다니엘은 지난 3월 L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 계약 효력 정지 가처분신청을 내고 법적 분쟁을 벌여왔다. 법원에서는 LM측의 계약을 정지해달라는 그의 주장과 독자적 활동을 허가했고 현재 1인 소속사 커넥트엔터테인먼트에서 솔로 활동을 준비 중이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