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수익형부동산

안성우 직방 대표 "부동산 판 바꾸는 게임체인저 되겠다"

"국내 프롭테크 산업 변화속도 느려..정보비대칭 문제 해결해야"
"2022년까지 월간 사용자수 1200만명 목표..IPO 계획 아직 없어"

  • 기사입력 : 2019년07월09일 16:12
  • 최종수정 : 2019년07월09일 16: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부동산정보 플랫폼 기업 직방은 호갱노노, 슈가힐, 우주와 함께 모여서 부동산 판을 바꾸는 게임체인저가 되는 게 목표다."

안성우 직방 대표는 9일 서울 종로구 공평동 SC제일은행본사 4층 강당에서 '부동산, 바꾸다'를 주제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부동산정보 스타트업인 △심상민 호갱노노 대표 △이용일 슈가힐 대표 △김정현 우주 대표도 참석했다. 4개 사 대표의 평균 연령은 36세다.

왼쪽에서부터 심상민 호갱노노 대표, 안성우 직방 대표, 김정현 우주 대표, 이용일 슈가힐 대표 [사진=직방]

직방, 호갱노노, 슈가힐, 우주는 프롭테크 분야 '어벤저스' 기업이라고 스스로를 칭했다. 프롭테크(Proptech)는 부동산(Property)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부동산 산업의 디지털 혁신을 대표하는 용어다.

우선 직방은 국내 최대 부동산 정보서비스 플랫폼이다. 호갱노노는 아파트 정보 플랫폼 서비스인 '호갱노노'를 운영하는 회사다. 슈가힐은 상업용·업무용 매물 정보를 제공하는 부동산 정보 플렛폼 네모를 운영하는 기업이다. 마지막으로 우주는 국내 최대 셰어하우스 운영사다.

직방은 작년부터 호갱노노, 우주, 슈가힐과 순차적으로 인수합병(M&A)을 맺은 결과 현재 3개 사의 최대주주에 올랐다. 과열 경쟁이 난무한 스타트업 업계에서 동종 4개사가 공존과 상생을 전제로 손을 잡은 건 이례적이다.

안성우 대표는 "부동산시장이 생각보다 분야가 다양하고 규모가 크다"며 "프롭테크 영역이 부동산시장에 변화, 혁신을 주고 있는데 방향성이 맞는 사람들끼리 힘을 모아야 시장에 큰 변화를 줄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의기투합한 배경을 설명했다.

안 대표가 부동산시장에 변화를 주려 한 배경에는 우리나라 부동산시장이 다른 산업이나 다른 국가와 비교했을 때 변화 속도가 느리다는 점이 작용했다.

안 대표는 "디지털 분야에서 오프라인에 있는 가치사슬(밸류체인)에 변화를 가져오는 것을 리버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Reverse Digital Transformation)이라고 한다"며 "유통에서는 '쿠팡'을 비롯한 소셜커머스, 외식업계에서는 '배달의 민족', 금융업계에서는 '카카오뱅크'가 리버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불러오면서 사람들의 구매행동 패턴에 변화를 가져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의식주에서 '의'와 '식'은 건당 거래규모가 작고 변화가 빠르지만 '주'는 거래단위가 크고 변화도 상대적으로 느리다"며 "소비자들이 다른 산업은 변했는데 왜 직방은 변한게 없느냐는 문제제기를 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또한 "글로벌 시장에서는 프롭테크 산업이 빠르게 성장 중"이라며 "미국의 프롭테크 업계 1위 기업인 틸로우는 시가총액이 11조원, 영국 라이트무브는 6조원, 호주 REA그룹은 15조원"이라고 말했다. 다만 "우리나라에는 아직 프롭테크 산업에 큰 변화가 없다"며 "집을 구할 때 여전히 부동산 중개업소나 지인, 세간에 떠돌아다니는 소문에 의지하는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소비자들이 부동산 관련 의사결정을 할 때 빅데이터를 이용한다면 더 합리적이고 나은 결정을 할 수 있다"며 "이로써 소비자들이 겪는 정보비대칭 문제를 해결하고 시장을 성숙시킬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성우 대표는 "직방은 올해 1600억원을 투자 유치했다"며 "투자금 중 상당부분은 직방과 뜻이 맞는 프롭테크 기업을 인수하는 데 사용했다"고 말했다.

이어 "프롭테크 영역이 부동산시장에 변화, 혁신을 주는 과정인데 방향성이 맞는 사람들이 모여야 큰 시장에 변화를 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방향성이 맞고 훌륭한 히어로(프롭테크 스타트업)가 있다면 같이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직방, 호갱노노, 우주, 슈가힐 회사 로고

직방, 호갱노노, 우주, 슈가힐의 4개 서비스에 다음부동산까지 합하면 월간 사용자 수(MAU)가 500만명 정도 된다. 안 대표는 "직방이 10주년을 맞는 오는 2022년에는 월간 사용자 수가 1200만명인 부동산 플랫폼으로 성장하는 게 목표"라고 소개했다.

월간 사용자 수 1200만명이 목표치인 이유는 우리나라 인구(지난 2017년 기준 5147만명)를 고려할 때 약 4분의 1 정도기 때문이다. 안 대표는 "월간 사용자 수가 한 나라 인구의 4분의 1에서 3분의 1 정도라면 그 나라의 구매패턴을 바꾸는 데 충분한 숫자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안 대표는 매출 목표치에 대해서는 "명확하게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시장에 충분히 변화를 가져오는 것이 더 중요하다"며 "(부동산시장처럼) 변화가 어려운 시장에서 매출을 목표로 삼는 순간 갈등이 일어날 것이기 때문에 매출보다는 다른 KPI(Key Performance Indicator, 핵심성과지표)를 활용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직방이 3년 후 기업공개(IPO)를 할 것이라는 소문도 일축했다. 안 대표는 "부동산시장에서 충분히 가치를 만들어내고 변화를 만든 후에야 IPO를 하겠다는 방침"이라며 "자금을 유치할 때도 이에 공감하는 투자자들에게 받았다"고 말했다.

호갱노노, 슈가힐, 우주 3개 회사 대표들도 안 대표와 마찬가지로 '부동산 시장의 정보비대칭 문제'를 해소하겠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

심상민 호갱노노 대표는 "우리나라 부동산시장은 아직 소비자들 입장에서 정보비대칭이 많다고 생각한다"며 "주관적인 해석이 없는 객관적 데이터를 제공해서 사용자가 정보비대칭으로 겪는 불이익을 막기 위해 앞으로도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현 우주 대표는 "소비자들이 집을 구할 때 임대인과의 계약이 어떨지, 실제 집 상태는 어떨지, 시설문제를 얼마나 빠르게 해결할지와 같은 여러 문제가 있다"며 "1인 가구에 좋은 집을 제공해서 삶의 질을 높이는 데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용일 슈가힐 대표는 "국내 상업용 부동산은 정보비대칭이 정말 심한 산업"이라며 "국내 많은 자영업 소상공인들이 은퇴 연령이 됐을 때 치킨집, 편의점, 커피숍을 무분별하게 창업하고 실패하는 때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회사는 이들에게 상권분석 서비스와 반경 1km 내 경쟁업체 수, 유동인구, 주거인구를 제공함으로써 실패확률을 줄이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며 "또한 임대시세와 상권분석 시세를 결합함으로써 합리적인 임대료 시세를 만들어내고 건물주와 임차인의 갈등, 젠트리피케이션 문제를 해결하는 것도 향후 비전으로 바라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