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올해 상반기 최고 거래가 경신면적 비율 20%p 급감

전문가들 "아파트 매매시장, 정부 규제 vs 투심회복 맞서는 중"

  • 기사입력 : 2019년07월08일 13:36
  • 최종수정 : 2019년07월08일 13: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올해 상반기 거래된 전국 아파트 중 최고 매매거래가격이 작년 하반기보다 상승한 면적비율이 6개월 전보다 약 20%포인트(p) 줄었다.

8일 부동산정보서비스 직방이 국토교통부에 공개된 전국 아파트 매매실거래가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거래된 전국 아파트 중 최고 매매거래가격이 작년 하반기보다 상승한 면적비중은 36.6%로 집계됐다.

작년 상반기 대비 작년 하반기에 아파트 최고 매매거래가격이 상승한 면적비중(56.2%)과 비교하면 약 20%p 떨어진 수치다.

서울은 지난해 하반기 대비 올해 상반기 매매 최고거래가격이 오른 면적 비율이 35.3%로 조사됐다. 지난해 상반기 대비 지난해 하반기 최고거래가격이 오른 면적 비중이 88.6%인 것과 비교하면 50%p가 줄어든 셈이다.

다만 작년 상반기와 비교하면 81.0%의 면적형에서 최고 거래값이 상승해 1년 전보다 높은 거래가격 수준을 형성하고 있다.

서울을 제외한 수도권에서 작년 하반기 대비 올해 상반기 아파트 매매 최고거래가격이 상승한 비중은 경기 32.6%, 인천 41.2%로 집계됐다. 지방은 대전이 58.0%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전남(48.8%), 광주(48.7%), 세종(42.0%), 대구(40.7%)는 40% 이상이 작년 하반기 최고가보다 높은 최고 거래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낮은 비중을 차지한 지역은 충북(29.8%)으로 유일하게 20%대를 기록했다.

하지만 올 하반기에는 아파트 가격이 상승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올 1분기 대비 2분기 아파트 매매 최고 거래가가 상승한 면적비율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특히 대전(56.1%)과 서울(52.7%)의 상승 비율이 두드러졌다.

전문가들은 현재 아파트 매매시장이 정부의 대출제한을 비롯한 수요억제책과 수요자들의 투자심리 회복이 팽팽하게 맞서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최성헌 직방 매니저는 "일부 회복된 투자심리가 매매시장에 지속적으로 유입되고 있다"며 "서울 강남 재건축을 비롯한 일부 투자상품과 지역은 올해 하반기 동안 국지적인 가격 불안이 나타날 수 있다"고 분석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