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신보, 혁신아이콘 기업 6곳 선정…최대 100억 보증 지원

2023년까지 총 50개 기업 발굴

  • 기사입력 : 2019년07월03일 15:11
  • 최종수정 : 2019년07월03일 15: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신용보증기금은 유니콘기업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높은 스타트업 6개를 ‘신용보증기금 제1기 혁신아이콘기업’으로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대구혁신도시에 위치한 신용보증기금 본사.


‘혁신아이콘 지원 프로그램’은 혁신적인 비즈니스모델을 바탕으로 우수 중견기업 또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높은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해 신보가 지난 5월 도입한 스케일업 프로그램이다.

신보는 서류심사, 현장실사, 발표평가 등을 거쳐 6개 기업을 최종 선정했으며 매년 10개 기업을 선정해 2023년까지 총 50개 기업을 발굴할 예정이다.

최종 선정된 기업은 △빅데이터 기반의 퍼블리싱, 인큐베이팅을 제공하는 K-뷰티 해외진출 플랫폼기업 ‘비투링크’ △AI 기반 로보어드바이저를 활용한 금융솔루션 개발기업 ‘크래프트테크놀로지스’ △다양한 컨텐츠로 독서 패러다임을 변화시키는 e-book 플랫폼 ‘밀리의서재’ △자율주행 관련 혁신기술 보유기업 ‘에스오에스랩’ △홀로그램을 활용한 3D 현미경 개발기업 ‘토모큐브’ △온디맨드 매칭 플랫폼에 특화된 에듀테크기업 ‘마켓디자이너스’ 등이다.

신보는 선정기업에게 기업당 운전자금 최대 70억원, 투자 및 시설자금을 포함할 경우 최대 100억원까지 보증 등의 방식으로 지원한다.

또한 올해 신설한 혁신아이콘기업 전담조직과 기업을 매칭해 회계, 노무, 기술컨설팅은 물론 해외진출, 판로지원 등 다양한 맞춤형 밀착서비스를 제공한다.

선정기업의 금융비용 부담도 완화해준다. 선정기업에게 최저 보증료율(0.5%)과 전액 보증비율(100%)을 적용한다.

은행과 별도의 협약을 체결해 혁신아이콘기업에 대한 금리인하도 추진하고 있다.

신보 관계자는 “혁신아이콘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국내에 많은 유니콘기업의 탄생을 견인하겠다”며 “앞으로도 혁신생태계 조성기관으로서의 선도적인 역할을 충실히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rpl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