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대한애국당, 홍문종 합류 후 '우리공화당'으로 당명 변경

24일 최고위 열고 당명·당헌 개정 의결
조원진 "박근혜 대통령 뜻에 따라 개정"

  • 기사입력 : 2019년06월24일 19:11
  • 최종수정 : 2019년06월24일 19: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대한애국당이 홍문종 전 자유한국당 의원 합류 이후 당명을 우리공화당으로 24일 변경했다.

우리공화당은 이날 당헌당규당명개정위원회 의결을 거쳐 최고위원회의에 올린 당명과 당헌 개정안을 만장일치로 찬성했다고 밝혔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는 24일 최고위에서 대한애국당에서 우리공화당으로 당명을 개정했다고 밝혔다. <사진= 조원진 의원실>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는 최고위에서 “대한애국당에서 우리공화당으로 당명을 개정하고,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확실하게 표방하도록 당헌의 목적도 분명히 하는 등 사실상 제2창당 수준의 혁신적 당헌 개정안이 만장일치로 통과됐다”고 밝혔다.

조 대표는 “우리공화당은 박근혜 대통령과 정치적 교감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의 뜻에 따라 당명을 개정했다”며 “우리공화당은 가치정당으로 태극기 세력 전체를 통합하고 3040 젊은 인재들을 당의 얼굴로 영입하는 등 새로운 가치정당, 젊은 정당, 국민을 위한 정당으로 거듭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공화당은 자유대한민국을 수호하고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공고히 하고,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굳건한 국방안보태세를 유지해 자유민주평화통일을 추구한다”며 “이승만 대통령의 건국정신, 박정희 대통령의 부국강병정신, 박근혜 대통령의 자유통일정신을 바탕으로 태극기혁명정신을 계승해 세계 초일류 선진 자유통일한국을 건설하겠다”고 덧붙였다.

조 대표는 그러면서 “우리공화당은 2년 가까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불법탄핵과 잘못된 좌파독재정권과 항거한 정신을 바탕으로 반드시 수권정당으로 국민께 우뚝 서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