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김상열 호반그룹 회장, 베트남 부총리와 회동

"양국 발전에 기여하는 기회 많아져야"...상호 협력 다짐

  • 기사입력 : 2019년06월20일 17:49
  • 최종수정 : 2019년06월20일 17: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유 기자 = 김상열 호반그룹 회장은 한국을 방문한 부엉 딘 후에(Vuong Dinh Hue) 베트남 부총리와 20일 만나 상호 협력을 다짐했다.

이날 회동에는 김 회장과 부엉 딘 후에 부총리, 응웬 부 뚜(Nguyen Vu Tu) 주한대사를 비롯한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했다.

김상열 호반그룹 회장은 한국을 방문한 부엉 딘 후에(Vuong Dinh Hue) 베트남 부총리와 20일 만나 상호 협력을 다짐했다. [사진= 호반그룹]

김 회장은 "최근 박항서 감독이 맡고 있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이 선전을 하면서 양국 국민들이 더 가까워진 느낌이 들었다"며 "앞으로도 양국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부엉 딘 후에 부총리는 "평소 양국의 우호 증진에 노력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우량기업인 호반그룹이 베트남에 투자해 주시길 바라며, 함께 발전해 나갔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kimji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