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 "스마트 수변도시, 타신도시와 차별화"

8500가구 규모 수변도시 2024년 완공
"신도시와 차별화..국제업무기능 수행"
8월 해상풍력 착공..재생에너지 메카로

  • 기사입력 : 2019년06월20일 16:16
  • 최종수정 : 2019년06월20일 16: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서영욱 기자 = 전북 새만금에 들어설 예정인 '스마트 수변도시'가 주택공급을 위주로 한 여타 신도시와 차별화를 추구한다. 4차산업 기술을 도입해 국제업무 기능을 수행할 수 있는 첨단도시로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

새만금은 또 오는 8월 100MW 규모의 풍력발전단지 착공을 시작으로 재생에너지 메카로 거듭난다.

20일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은 이날 오전 국토교통부에서 브리핑을 열고 새만금사업 추진현황을 설명했다.

새만금개발청은 공공주도 매립사업의 신호탄으로 2만명이 거주할 수 있는 '스마트 수변도시'를 새만금 내 국제협력용지에 오는 2024년까지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사물인터넷과 인공지능을 결합한 물 관리, 자율주행차 등 첨단 기술이 집약된 스마트 도시로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앞서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해 내년 말 착공 예정이다. 모두 9000억원이 투입된다.

주거시설 뿐만 아니라 공공 클러스터 및 국제업무지구, 복합 리조트를 조성해 주거와 업무, 관광·레저가 한 도시 내 가능한 자족형 복합도시로 개발한다. 8500가구의 공동주택도 계획돼 있다.

김현숙 청장은 "지금 8500가구 규모의 공동주택이 계획돼 있지만 최종 계획을 확정하면서 구체적인 규모는 변경될 수 있다"며 "스마트 수변도시는 지금까지의 신도시와 같은 방향으로 접근하면 경쟁력이 없다. 신항만과 신공항이 완성되는 시점에 맞춰 국제업무 기능에 어울리는 첨단도시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새만금개발청은 연내 통합개발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해 사업계획을 구체화할 계획이다.

새만금개발청은 이와 함께 새만금지역에 모두 3GW 규모의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을 추진한다. 보령 화력발전소의 5.6배 규모다. 새만금개발청 소관 재생에너지는 모두 2.6GW 규모로 태양광 2.4MW, 풍력 0.1MW, 연료전지 0.1MW다.

새만금개발공사와 한국수력원자력의 사업을 우선 추진하고 타 유형의 사업을 순차적으로 진행해 오는 2022년 4월 준공이 목표다.

우선 오는 8월 새만금해상풍력㈜가 0.1GW 규모의 해상풍력 착공식이 예정돼 있다. 새만금 4호 방조제 내측 8만평 해상에 모두 28기의 해상풍력 발전기가 들어선다.

스마트 수변도시 조감도 [자료=새만금개발청]

김현숙 청장은 "새만금에 재생에너지 관련 제조기업을 유치하고 실증연구단지, 평가센터 등 연구기관도 유치해 재생에너지 클러스터화를 추진한다"며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한국산업기술시험원과 국가종합 실증연구단지 및 수상태양광 종합평가센터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도 지난 3월 체결했다"고 설명했다.

새만금 총 면적은 409㎢로, 매립이 완료된 부지는 이중 15%인 35.1㎢다. 새만금개발청은 오는 2024년까지 139.1㎢(47.8%)의 매립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오는 2023년 개최 예정인 세계잼버리 대회 부지는 2022년 8월까지 차질 없이 매립을 완료키로 했다.

또 동서도로, 남북도로 1·2단계, 새만금~전주고속도로도 세계잼버리 대회 개최 전 개통이 목표다. 정부의 예타면제 사업으로 선정된 새만금공항은 내년부터 기본계획 수립 절차에 착수한다. 신항만 건설과 철도 연결도 추진 중이다.

김현숙 청장은 "새만금은 향후 공항과 항만, 철도, 도로망을 모두 갖춘 국제적인 도시로 조성된다"며 "새만금개발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