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국내 연예

김주하 앵커, 급성 복통으로 MBN 8시뉴스 진행 중단

  • 기사입력 : 2019년06월19일 20:59
  • 최종수정 : 2019년06월19일 2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효주 기자 = 김주하 MBN 앵커가 뉴스를 진행하던 중 갑작스런 복통으로 방송을 중단했다.

19일 MBN에 따르면 '뉴스8'을 진행하던 김주하 앵커는 방송 초반부터 식은땀을 흘리며 힘겨워하는 모습을 보이다 10여분 만에 한성원 앵커로 교체됐다.

김주하 앵커 [사진=MBN]

한성원 앵커는 "김주하 앵커가 갑작스러운 복통으로 방송을 이어가지 못했다"면서 "내일은 정상적으로 뉴스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MBN 뉴스8은 지난 2015년 7월부터 김주하 앵커가 진행을 맡고있다. 김 앵커는 MBC 간판 아나운서 출신으로 2015년 MBN으로 이동, 현재 특임이사와 8시 뉴스 앵커를 맡고 있다. 


hj030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