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지자체

안산·김해·진주·창원·포항·청주 ‘강소특구’ 첫 지정

새 연구개발특구 모델로 첫 지정
2024년까지 1500개 기업유치
1만9천명 고용·9조3천억 매출도 기대

  • 기사입력 : 2019년06월19일 17:59
  • 최종수정 : 2019년06월19일 18: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영섭 기자 = 경기 안산, 경남 김해‧진주‧창원, 경북 포항, 충북 청주 등 6개 지역 일원이 강소특구로 지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9일 연구개발특구위원회 심의·의결을 거쳐 이같이 확정했다고 밝혔다. 강소특구 지정은 강소특구 모델 도입 후 첫 지정이다.

과기정통부는 이번에 지정한 6개 강소특구를 공공연구성과의 기술사업화 활성화를 위한 지역의 혁신 거점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자료=과기정통부]

이번 6개 강소특구에서 2024년까지 강소특구를 통한 직‧간접 효과로 1500개 기업 유치, 1만8600명 고용 창출, 9조3000억원 매출 증대 등의 경제적 파급효과가 기대된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강소특구를 중심으로 지역이 자율적인 육성 의지를 갖고 지역 주력 산업의 고도화, 새로운 성장동력 발굴 등 지역 주도의 혁신성장을 추진할 수 있도록 함께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소특구는 새로운 연구개발특구 모델로서 지난 2017년 12월 계획 발표 후 17개 광역 시·도 대상 정책설명회 개최 등의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작년 7월 법령 정비가 완료됐다.

강소특구란 대학, 연구소, 공기업 등 지역에 위치한 주요 거점 기술핵심기관을 중심으로 소규모ㆍ고밀도 집약 공간을 연구개발(R&D) 특구로 지정ㆍ육성한다는 취지로 도입됐다. 기술핵심기관을 중심으로 연구, 주거, 산업, 문화를 집적한 자족형 공간으로 구성된다.

19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관문로 정부과천청사 과기정통부 생각나눔방에서 '제29차 연구개발특구위원회'가 열리고 있다. 2019.06.19. [사진=과기정통부]

강소특구 모델을 도입한 취지는 기존 5개 R&D 특구가 양적요건을 맞추기 위해 광역 공간을 지정함으로 인해 미개발지 장기화 및 집적‧연계 효과 저하 등의 한계를 보인 데 따른 것이다. 기존 방식의 단점을 보완하고 지역의 신규 R&D 특구 수요에 대응한다는 차원이다.

 

kimys@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