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MLB] '커쇼 7승' LA 다저스, 샌프란시스코 상대 9대0 완승

다저스 커쇼, 7이닝 3피안타 무실점… 시즌 7승
키케 에르난데스, 7회말 만루포 폭발

  • 기사입력 : 2019년06월19일 15:23
  • 최종수정 : 2019년06월19일 15: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LA 다저스가 클레이턴 커쇼의 호투에 힘입어 대승을 거뒀다.

LA 다저스는 19일(한국시간) 미국 켈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홈 경기서 9대0으로 승리했다.

전날 경기서 2대3 한 점차로 패한 다저스는 이날 대승을 거두며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LA 다저스 클레이턴 커쇼가 시즌 7승을 수확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키케 에르난데스가 만루포를 쏘아올렸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다저스 선발 클레이턴 커쇼의 호투가 빛났다. 커쇼는 7이닝 동안 3피안타 6탈삼진 2볼넷 무실점을 기록하며 시즌 7승(1패)을 수확, 시즌 평균자책점은 3.13에서 2.85로 낮췄다.

샌프란시스코 선발 숀 앤더슨은 5⅔이닝 7피안타(1피홈런) 2탈삼진 3볼넷 3실점(3자책점)으로 시즌 2패(2승)째를 안았다.

다저스가 홈런포로 선취점을 가져갔다. 1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작 피더슨은 상대 선발 숀 앤더슨의 2구째를 받아쳐 좌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를 쏘아올렸다. 이후 알렉스 버두고의 안타로 무사 1루서는 저스틴 터너의 1타점 2루타로 2대0을 만들었다.

6회말 1점을 추가한 다저스는 7회말 타선이 폭발, 빅이닝을 만들었다. 코디 벨린저와 맥스 먼시의 연속 안타로 1사 1,2루서 데이빗 프리즈의 3루 땅볼 때 벨린저가 득점에 성공했다.

이후 크리스 테일러와 오스틴 반스의 연속 안타가 터져 1점을 추가한 뒤 2사 만루서 타석에 들어선 키케 에르난데스가 상대 교체투수 트레버 고트에게 만루포를 쏘아올리며 쐐기를 박았다.

샌프란시스코 타선은 커쇼에 이어 딜런 플로로, 조 켈리에게 4안타로 꽁꽁 묶였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