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충북

[종합] 청주 드림플러스 상인회 vs 이랜드, 관리권 분쟁 '격화'

  • 기사입력 : 2019년06월19일 14:06
  • 최종수정 : 2019년06월19일 15: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청주=뉴스핌] 박상연 기자 = 청주 드림플러스 상인회와 이랜드리테일 간 관리권을 둘러싼 갈등이 점점 커지고 있다.

민주노총 충북본부와 서비스연맹 노조 드림플러스지회는 19일 "드림플러스 기계실을 무단으로 점유한 이랜드리테일과 노동자의 안전을 방치한 청주시청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8일 이랜드리테일이 용역을 동원해 상가 기계실과 보안실을 폭력으로 점유했다"며 "이는 고객의 안전과 직결된 시설을 무단 점유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민주노총충북본부는 19일 청주시청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드림플러스 사태 방관에 대한 청주시 규탄성명을 발표했다.[사진=박상연 기자]

이어 "기계실과 보안실을 아무런 자격도 없고 출입 승인도 받지 않은 일반인들이 들어가지 못하도록 경찰에 신고했으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안전점검을 위해 들어가게 해달라는 안전관리자를 오히려 용역들과 같이 막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보안실과 안전실을 무단으로 점유해 발생하는 안전사고 문제에 대해 청주시와 경찰이 그 책임을 져야한다"며 "폭력적인 용역을 이용해 이권을 챙기려는 대기업의 횡포를 시와 경찰이 계속 비호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드림플러스 기계실 점유를 놓고 충돌하고 있는 상인회는 "대규모점포관리자로서 전체 매장면적의 2분의 1을 초과하는 상인들의 동의를 얻었음에도 청주시가 이랜드리테일의 허위 주장을 받아들여 매장 면적을 잘못 산정했다"며 "행정소송을 통해 청주시의 잘못된 조치를 바로 잡고, 관리권의 지위를 찾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드림플러스관리단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집합건물법에 따라 적법하게 구성된 관리단이 절차에 따라 관리권을 행사하는 것"이라며 "드림플러스 상인회는 지위를 상실한 만큼 무단 관리권 행사를 중단해야한다"고 밝혔다.

이어 "드림플러스 상가의 영업면적의 약 90%이상에 대해 소유 및 점유권을 갖고 있는 이랜드리테일에서 리모델링 공사를 진행하려하자 상인회가 부당한 관리권 행사로 공사를 방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랜드리테일은 경매로 나온 드림플러스의 지분을 사들였으나, 임차 상인들로 구성된 상인회측과 관리비 납부, 대규모점포관리자 지위 취득, 시설 관리 문제로 갈등을 빚어왔다.

syp203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