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게리 우들랜드, 2019 US오픈 정상... 켑카 준우승, 안병훈은 16위

US오픈 최종라운드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 21위

  • 기사입력 : 2019년06월17일 10:36
  • 최종수정 : 2019년06월17일 13: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게리 우들랜드가 PGA통산 4승을 US오픈서 신고했다. 

게리 우들랜드(35·미국)는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 골프링크(파71/7075야드)에서 열린 시즌 세 번째 메이저 대회 US오픈 최종라운드서 1타 줄인 최종합계 13언더파를 271타를 기록, 생애 첫 메이저 타이틀을 달성했다. 

우들랜드는 이날 버디 4개와 보기 2개로 페어웨이 적중률 69%, 그린 적중률 82%를 기록했다. 그는 우승 상금 225만달러(약 26억6000만원)를 챙겼다. 

그는 지난 2011년 트렌지션스 챔피언십에서 투어 첫 우승을 차지한 이후 2013년 르노테호 오픈, 2018년 웨이스트 메니지먼트 피닉스 오픈 등 3개 대회서 트로피를 들어 올린 바 있다. 종전 메이저 최고 성적은 2018년 PGA 챔피언십 6위 기록이다. 

게리 우들랜드가 메이저 대회 첫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1905년 이 대회를 잇달아 제패한 윌리 앤더슨(스코틀랜드) 이후 114년 만에 3연승에 도전한 '메이저 사냥꾼' 브룩스 켑카(29·미국)는 최종합계 10언더파를 기록 274타로 준우승을 차지했다. 그는 앞서 5월20일 열린 PGA 챔피언십서 2년 연속 우승을 일궈낸 바 있다. 켑카는 최근 9차례 메이저 대회에 출전해 4차례 우승과 2차례 준우승을 기록했다.

2011년 이후 이 대회 2승에 도전한 로리 매킬로이(30·잉글랜드)는 1타 잃은 최종합계 5언더파 279타로 9위에 입상했다. 

한국선수 중 유일하게 컷 통과한 안병훈(28·CJ대한통운)은 버디와 보기를 4개씩 솎아내며 이븐파를 기록, 최종합계 3언더파 281타로 16위에 자리했다. 2016년 이 대회서 23위를 기록한 안병훈은 메이저 대회 개인 최고기록을 갈아치웠다.

투어 최다승에 도전한 타이거 우즈(44·미국)는 우즈는 2타 줄인 최종합계 2언더파 282타를 기록, 공동 21위에 자리했다. 

그는 첫 6개홀에서 보기 4개를 범했지만 7번홀(파3)에서 18번홀(파5)까지 버디 6개를 기록, 이 대회서 페어웨이 적중률 73%와 그린 적중률 63%를 기록했다. 

2000년과 2005년, 2006년 US오픈을 접수했던 우즈는 이번 대회에서 PGA 투어 통산 최다승을 노렸지만 우승을 다음으로 기약했다.

그는 2000년 페블비치에서 열린 US오픈에서 12언더파로 우승했을 당시 2위 그룹과 15타차 기록을 올리며 황제다운 면모를 보였다.

이 대회서 준우승만 6차례 기록한 필 미켈슨(49·미국)은 버디 4개, 보기 3개, 더블보기 1개로 1타 잃은 4오버파 288타를 기록, 50위권에 자리했다. 

김시우(24·CJ대한통운), 이경훈(28·CJ대한통운)은 컷 탈락했다.

브룩스 켑카가 US 오픈 준우승을 차지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타이거 우즈가 21위로 대회를 마쳤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4라운드 리더보드. [사진=PGA]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