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U20 월드컵][전국종합]“아쉽지만 잘 싸웠다”, 전국 곳곳 응원의 목소리

  • 기사입력 : 2019년06월16일 04:14
  • 최종수정 : 2019년06월16일 08: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준형 기자 =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결승전 경기가 열린 16일 새벽 전국 곳곳에서 선수들의 선전을 응원하는 목소리가 울려 퍼졌다. 이날 태극전사들의 선전에도 불구하고 우크라이나에 아쉽게 패하며 준우승에 그쳤지만 시민들은 격려를 박수를 아끼지 않았다.

16일 오전 1시 5분 20세 이하(U-20) 월드컵 축구결승전에서 한국대표팀 이강인 선수가 동유럽 강호 우크라이나로부터 첫골을 뽑아내자 부산 중구 광북로 시티스폿에서 시민들이 열광하고 있다. 2019.6.16. [사진=남경문 기자]

부산과 경남에서는 축구대표팀의 사상 첫 우승을 기원하는 응원전이 15일 밤부터 16일 새벽까지 이어졌다.

부산 시민들은 15일 밤 11시부터 해운대 벡스코 야외광장 부산수제맥주페스티벌 행사장 메인 무대와 중구 광복로 시티스폿에서 각각 대형 스크린을 통해 중계된 결승전을 보며 태극 전사들의 선전을 기원했다.

경기 시작 2시간 전부터 간간이 비가 내렸지만 시민들은 주최 측에서 나눠준 비옷을 입고 선수들을 응원했다.

해운대해수욕장과 부산 진구 서면 쥬디스태화점 앞에서도 거리응원이 진행됐다. 롯데시네마 부산본점과 광복점의 상영관에서도 대형스크린을 통해 결승전을 생중계했다.

창원시청 광장, 진주실내체육관 옆 초전야외무대, 통영시 충무체육관, 거제 고현사거리, 양산 종합운동장, 함안 함주공원 야외공연장, 고성군 국민체육센터, 산청군 신안면 원지강변둔치, 함안 상림공원 토요무대 광장 등 경남 곳곳에서도 태극전사들을 향한 응원의 목소리가 울려 퍼졌다.

특히 3000여 명의 시민들이 모인 창원시청 광장에서는 본경기 시작 3시간 전인 오후 8시부터 비보이 등 축하공연과 한일 월드컵 라이트 상영을 통해 축제 분위기를 조성하기도 했다.

전통의 축구도시 강릉에서도 시민들의 응원 열기가 뜨겁게 달아올랐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경기장에는 경기를 지켜보기 위해 나온 강릉 시민들로 가득했다.

경기 시작과 동시에 이강인 선수의 페널티킥이 골망을 가르는 순간 1000여 명의 강릉 시민들은 힘찬 함성을 지르며 기뻐했다.

춘천에서는 15일 밤 11시부터 호반체육관에서 거리응원전이 펼쳐졌다. 이 외에도 원주 문화의 거리 중앙무대와 삼척 대학로 공원, 철원과 평창 등에서도 응원전이 이어졌다.

대전에서는 중구 중앙로에 시민들이 모여 “대한민국”을 외치며 함성으로 거리를 가득 채웠다.

jun89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