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신기술

자체 OS 훙멍 탑재 스마트폰 10월 출시 예정, 중국 화웨이 자력갱생 시동

올가을 훙멍 탑재 스마트폰 일부 유럽국및 신흥시장 출시 계획

  • 기사입력 : 2019년06월14일 09:34
  • 최종수정 : 2019년06월14일 15: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화웨이가 빠르면 오는 10월 자체 OS 시스템인 훙멍(鴻蒙)을 탑재한 스마트 폰을 출시 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화웨이 독자 OS 훙멍의 순조로운 시장 안착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텐풍(天風)증권은 최근 보고서를 통해 화웨이가 올 10월 동유럽을 포함한 일부 유럽국가 및 신흥시장에서 훙멍(鴻蒙) OS를 탑재한 저가형 스마트폰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화웨이측은 훙멍 OS를 올해 가을 혹은 늦어도 내년 봄에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노키아와 삼성도 이미 자체 OS 시스템인 심비안 및 타이젠을 선보였지만 시장의 호응을 얻지 못했다. 이 때문에 화웨이의 ‘자력 갱생’ 시도에 더욱 업계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사진=바이두]

중국 전문가들은 화웨이가 훙멍 시스템의 시장 안착을 위해 충분한 시간을 투입하는 동시에 다년간 노하우를 축적한다면 승산이 있을 것으로 관측했다.   

통신업계 전문가 푸량(付亮)은 메이르징지(每日經濟)와의 인터뷰에서 “구글 안드로이드 시스템은 다년간의 경험 축적을 바탕으로 경쟁력을 키웠다”며 “화웨이 훙멍이 성공하려면 중국에서 최소 1년 이상 ‘경험’을 쌓으면서 자국 시장에서 우선 기술력을 입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푸량은 그러면서 “화웨이는 해외 대다수 국가 스마트폰 시장에서 이동통신사의 영향력이 크다는 점을 충분히 감안해야 한다“며 “해외 이통사들은 스마트폰 OS 시스템의 보안성을 각별히 고려한다”고 밝혔다.

또다른 IT 전문가인 샹리강(項立剛)은 “화웨이와 애플의 연간 단말기 출하량 규모는 각각 2억대로 비슷한 수준을 나타내고 있다”며 “애플이 자체 OS를 갖고 있는 만큼 화웨이도 충분히 승산이 있다”고 역설했다.

그는 그러면서 화웨이에 마이크로소프트(MS)의 모바일 OS 실패 사례를 ‘반면교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샹리강은 “마이크로소프트는 개발 업체에 대한 관리를 소홀히 한데다 스마트폰 업체를 대상으로 적지 않은 비용을 과금했다”며 “특히 이용자들의 윈도우 인터페이스 체험 만족도가 떨어졌다”고 진단했다.

중국 제일스마트폰연구원(第一手機界研究院) 쑨옌뱌오(孫燕飆) 원장은 “애플 IOS 및 구글 안드로이드 시스템은 자체 생태계 구축에 4~5년이 소요됐다. 구글도 애플에 필적하는 안드로이드 생태계 구축에 4년이 걸렸다”며 자체 생태계 구축 과정은 ‘장기전’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