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1억 반등한 은마·잠실주공5단지, 박원순 발언에 '찬물'

은마아파트 76㎡, 호가 5000만원 '뚝'
박원순 "집값 자극할 강남 재건축 신중"

  • 기사입력 : 2019년06월13일 14:09
  • 최종수정 : 2019년06월13일 14: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지난 두 달간 몸값이 1억원 이상 회복한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가 다시 가격 조정을 받을 전망이다.

전날 박원순 서울시장이 강남 아파트 재건축 규제를 당분간 완화하지 않겠다고 밝힌 것이 시장에 찬물을 끼얹은 것으로 분석된다.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있는 은마아파트 전경. [사진=이형석기자]

13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강남 주요 재건축 단지인 은마아파트와 잠실주공5단지의 매도호가가 하락 반전하는 분위기다. 

네이버 매물에서 은마 31동 전용 76㎡ 14층은 전날 호가가 16억7000만원으로 1000만원 내렸다. 은마 16동 전용 76㎡ 5층은 지난 10일 호가가 5000만원 내린 16억9000만원에 매겨졌다. 은마 25동 전용 84㎡는 지난 11일 호가가 18억3000만원으로 4000만원 하락했다.

잠실주공 5단지는 아직 매도호가가 내리지는 않았지만 향후 떨어질 수도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잠실동 S공인중개사 사무소 관계자는 "박원순 시장 발언이 잠실주공 5단지 가격에 영향을 줄 수도 있다"며 "매도자들이 몸을 사리면 가격을 낮춰 매물을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원순 시장은 전날 서울시의회 시정질문에서 "재건축이 허가돼 진행되면 부동산 가격이 오를 것으로 우려된다"며 "정부와 서울시가 부동산 가격을 안정화하려고 필사적으로 노력하는 상황에서 (재건축에 대해) 신중할 수밖에 없는 처지"라고 말했다.

강남 재건축 사업이 진행되면 주택시장 전반에 큰 영향을 주기 때문에 주택시장이 완전히 안정화될 때까지 재건축 인·허가를 내줄 수 없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은마아파트와 잠실주공 5단지는 최근 강남 재건축단지 상승 분위기를 타고 지난 한 달간 실거래가가 1억원 이상 뛰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은마아파트는 전용 76㎡ 9층 단지가 지난달 17억1000만원에 팔렸다. 지난 3월 같은 면적 같은 층 단지 매맷값(15억8000만원)에 비해 1억3000만원 오른 것이다.

잠실주공 5단지는 전용 76㎡ 8층 단지가 지난달 18억2900만원에 거래됐다. 지난 2월 같은 면적 같은 층 단지(16억7000만원)보다 1억5900만원 상승한 값이다.

박 시장의 발언이 최근 살아나던 심리에 다소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 이 지역 부동산시장 현지 전문가들 얘기다.  

대치동 S공인중개사 사무소 관계자는 "이 근방에는 은마아파트에 다른 재건축 조합이 생겨서 원래 지으려던 아파트보다 더 높은 층의 다른 브랜드 아파트를 지을 것이란 소문이 돌고 있다"며 "(여기다 박 시장 발언까지 나와) 나왔던 물건들이 다 들어가고 매매가 주춤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강남 집값은 9.13부동산대책 후에도 낙폭이 제한적이었던 만큼 이들 단지도 장기적으로 가격이 우상향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잠실동 S공인중개사 사무소 관계자는 "강남 집값은 9.13 정책 후에도 많이 안 떨어졌다"며 "지난 3월부터 매매를 찾는 손님들이 많아진 만큼 집값이 장기적으로 크게 떨어질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대치동 A공인중개사 사무소 관계자는 "대치동뿐만 아니라 역삼동, 삼성동, 청담동, 논현동에 있는 아파트들도 전체적으로 매맷값이 오르는 추세"라며 "오히려 이렇게 떨어졌을 때 매매가 더 활성화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박 시장 발언으로 심리가 위축된 시점을 매수 타이밍으로 노리는 사람들이 많다"며 "이때 (일시적으로) 매수세가 몰리면 오히려 가격이 더 오를 수도 있다"고 말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