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전문] '여성지도자 영부인 故이희호 여사 사회장' 거행 안내문

이희호 여사 장례위원회에서 13일 발표

  • 기사입력 : 2019년06월13일 11:11
  • 최종수정 : 2019년06월13일 11: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이희호 여사의 장례가 오는 14일 국립 현충원에서 2000여명 규모의 사회장으로 치러진다. 여야 5당 대표들의 추도사도 있을 예정이다.

사회장 추모식은 오는 14일 아침 7시에 장천교회에서 영결예배를 드린 후 운구행렬은 사저를 거쳐서 국립현충원에 9시30분에 도착한다.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故이희호 여사의 장례를 주관하는 장례위원회에서 발표한 이 여사 추모식 거행 안내문이다. 2019.06.13 jellyfish@newspim.com

다음은 추모식 거행 안내문 전문이다.

여성지도자 영부인 故이희호 여사 사회장 추모식 거행

이낙연 국무총리, 문희상 국회의장, 5개 정당 대표, 외교사절, 여성 및 재야단체, 2000여 시민이 참석하는 가운데 거행될 예정

‘여성지도자 영부인 故이희호 여사 사회장’이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차분히 진행될 수 있도록 관심과 애도를 표해주신 국민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대한민국 민주주의와 인권운동의 거목이셨던 ‘여성지도자 영부인 故이희호 여사 사회장 추모식’을 6월14일 오전 9시 30분 국립현충원 현충관에서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한 정부인사, 문희상 국회의장 및 제 5정당 대표, 여성·재야단체, 주한외교사절, 시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엄수키로 했습니다.

사회장 추모식은 평생을 사회적 약자에 대한 배려, 여성의 권익, 민주주의와 인권, 평화통일을 위해 헌신하신 고인의 공적을 국민 여러분과 함께 기리기 위해 거행됩니다.

추모식에서 장례위원장인 이낙연 국무총리는 정부를 대표해 고인에 대한 조사를 낭독하고, 문희상 국회의장,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추모사를, 김덕룡 민주평토 수석부의장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조전을 대독키로 했습니다.

고인에 대한 약력보고는 손숙 전 환경부장관, 여성계를 대표해 장하진 전 여성부장관과 KBS 이사장인 김상근 목사가 재야민주단체를 대표해 추모사를 낭독하게 됩니다.

이희호 여사님께서는 추모식 이후 묘소로 이동해 평생의 동반자이신 김대중 대통령님과 함께 영면하시게 됩니다.

다시 한 번, 국민적 추모 분위기 속에서 엄숙하고 차분히 사회장을 치룰 수 있도록 애도와 관심을 보내주신 국민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