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SK텔레콤 "5G로 불법 드론 잡는다"

12일 신라대·한빛드론과 '불법 드론 대응 시스템 구축 MOU' 체결
상업용 드론 대중화 시대 선제 대응 차원...수익 사업 모델 구상

  • 기사입력 : 2019년06월13일 09:00
  • 최종수정 : 2019년06월13일 09: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부산=뉴스핌]  성상우 기자 = SK텔레콤이 '불법 드론' 단속에 나섰다. 5G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자율 비행 드론이 스스로 불법 드론을 감지하고 비행을 멈추도록 하는 관제 시스템을 국내 최초로 구축했다. 독극물 살포 및 테러 등 안보 위협과 군사 비행 경로 교란 등 드론이 대중화된 시대에 발생 가능한 위험 예방 시스템을 선제적으로 갖추겠다는 방침이다.

SKT, 12일 ‘불법 드론 공동 대응 시스템 및 체계’ 시연 [사진=SKT]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지난 12일 부산 신라대학교 본관에서 신라대학교(총장 박태학), 육군 53사단(사단장 소장 여운태), 드론 솔루션 기업 ‘한빛드론(대표 박양규)'과 ‘불법 드론 대응 시스템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협약의 일환으로 부산 신라대 캠퍼스 내에 시범 구축한 ‘불법 드론 공동 대응 시스템 및 체계’도 이날 시연했다. 테러 또는 비행기 충돌 위협이 있는 드론을 5G 기술을 기반으로 감시 및 추적하는 관제 플랫폼이다. 각 단계별로 5G, 안티 드론 솔루션, 드론 자율 비행 등 첨단 기술과 장비를 적용했다. 불법 드론 탐지에서 식별, 추적, 무력화까지 전 단계에 걸쳐 실시간으로 공동대응하는 시스템은 이번이 국내 최초라는 설명이다.

불법 드론은 군·공항 관제권, 기차역 주변 등 비행 금지·제한 구역을 승인 없이 비행하거나 허용 고도·시간·기체 무게를 지키지 않는 드론이 비행하는 것을 말한다.

SK텔레콤이 구축한 불법 드론 대응 체계는 이같은 불법드론을 △탐지 △식별 △추적 △무력화 △위해 제거 등 5단계에 걸쳐 통제하도록 했다.

드론 레이더가 주위의 불법 드론 및 조종사의 위치를 파악하면 '5G 가드 드론'이 출동해 자율 비행으로 불법 드론을 추적하고, 뒤이어 출동한 폭발물 제거팀을 포함한 2개조의 군 병력이 조종자를 제압 및 드론 정지 임무를 수행하는 과정이다.

SK텔레콤을 비롯한 협약 기관·기업들은 불법 드론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향후 3년간 이같은 기술을 공동 개발하고 합동 훈련 및 대응 체계를 고도화하기로 합의했다. 아울러, 불법 드론 대응 체계와 기술을 솔루션 패키지로 만들어 이를 필요로 하는 전국 주요 시설에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회사측은 불법 드론 대응 솔루션과 ‘5G가드 드론’은 국가 및 산업 주요시설, 학교, 공원 등에서 공공 안전을 지키는 용도로 널리 활용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5G가드 드론에 환경 센서를 장착해 공장 유해물질 발생을 근거리에서 감시하거나 열 감지 센서로 산불 감시에도 활용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최낙훈 SK텔레콤 5GX IoT/Data그룹장은 “첨단 기술이 새로운 위협을 만들 수 있기에 이를 방어하기 위한 기술 개발 및 솔루션 고도화에도 관심을 높여야 한다”며 “ 다양한 국가 기관, 학교와 협력해 공공 안전을 위한 5GX 드론 솔루션을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swse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