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문대통령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건 새 비전 아니라 이해와 신뢰"

6.12 1주년 맞아 오슬로 포럼 기조연설
"북미 교착 국면, 서로 이해하는 시간 필요하기 때문"
"평화, 국민 삶에 실질적 도움 돼야", 접경위원회 제시

  • 기사입력 : 2019년06월12일 19:31
  • 최종수정 : 2019년06월17일 16: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6.12 북미정상회담 1주년을 맞아 현재 비핵화 협상 교착국면에 대해 "서로를 깊이 이해하는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라며 "서로에 대한 이해와 신뢰를 바탕으로 대화의 의지를 확고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르웨이를 국빈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오슬로 대학에서 열리는 포럼에서 한반도 평화를 주제로 하는 기조 연설을 통해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새로운 비전이나 선언이 아니라 서로에 대한 이해와 신뢰를 깊이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에도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여전히 상대에 대한 신뢰와 대화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며 "'평화란 힘에 의해 이루어질 수 있는 게 아니다. 평화는 오직 이해에 의해서만 성취될 수 있다'는 아인슈타인의 통찰이 우리 모두에게 새겨지길 간절히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이날 한반도 평화의 방법으로 "평화가 국민의 삶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때 국민들은 적극적으로 분단을 극복하고 평화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 방법으로 지난 1972년 동서독 기본조약에 따라 설치된 접경위원회를 들었다.

문 대통령은 "진정한 평화는 서로에게 도움이 되는 평화"라며 "이를 위해서는 평화가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에게 이익이 되고 좋은 것이 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에서는 오랫동안 분단이 국민의 삶과 민주주의, 심지어 국민의 사고까지 제약해왔다"며 "이제는 달라져야 한다. 평화가 국민의 삶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때, 국민들은 적극적으로 분단을 극복하고 평화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남과 북은 국경을 맞대고 있을 뿐 아니라 함께 살아야 할 생명공동체"라며 "요한 갈퉁 교수가 지적한 대로 남북한 주민들이 분단으로 인해 겪는 구조적 폭력을 평화적으로 해결하는 것이 중요하다. 접경 지역의 피해부터 우선 해결돼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사람이 오가지 못하는 접경지역에서도 산불은 일어나고, 병충해와 가축전염병이 발생한다. 보이지 않는 바다 위의 경계는 어민들의 조업권을 위협한다"며 "동독과 서독은 접경지역에서 화재, 홍수, 산사태나 전염병, 병충해, 수자원 오염 문제가 발생했을 때 접경위원회를 통해 신속하게 공동대처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런 선례가 한반도에도 적용돼 국민들 사이에서 평화에 대한 구체적인 희망이 자라길 바란다"며 "평화가 내 삶을 나아지게 하는 좋은 것이라는 긍정적인 생각이 모일 때 국민들 사이에 이념과 사상으로 나뉜 마음의 분단도 치유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웃국가의 분쟁과 갈등 해결에 기여하는 평화'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8월 제안한 동북아 6개국과 미국이 함께 하는 동아시아철도공동체를 다시 제기했다.

문 대통령은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 정착은 동북아에 마지막으로 남은 냉전구도의 완전한 해체를 의미한다"며 "역사와 이념으로 오랜 갈등을 겪어 온 동북아 국가들에게 미래지향적 협력으로 나아갈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나는 지난해 8월 동북아 6개국과 미국이 함께하는 '동아시아철도공동체'를 제안한 바 있다"며 "동북아시아의 에너지, 경제공동체로 발전시키고, 더 나아가 다자안보공동체로 확대하는 비전을 갖고 있다. 한반도 평화가 지역 평화와 화해에 기여하고 아시아와 유럽이 공동번영으로 이어지는 날이 하루빨리 오길 기대한다"고 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