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합참 "속초서 NLL 넘어 온 北 어선, 북측에 인계"

北 선박, 오후 1시께 기관고장으로 NLL 이남 표류
北 선원들, 북측 귀환 원해…북측도 선박 구조 및 예인 요청
합참 "9.19 합의 및 인도주의 정신에 따라 오후 7시 북측 인계"

  • 기사입력 : 2019년06월11일 19:57
  • 최종수정 : 2019년06월11일 22: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11일 오후 북측 어선 1척이 기관 고장으로 서해 북방한계선(NLL) 이남으로 넘어와 표류해 우리 측이 북측으로 인계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늘 속초 동북방 NLL 이남 부근 해상에서 표류 중인 북한 어선 1척을 발견해 인도적 차원에서 북측에 인계했다"고 밝혔다.

합동참모본부는 11일 "오늘 속초 동북방 NLL 이남 부근 해상에서 표류 중인 북한 어선 1척을 발견해 인도적 차원에서 북측에 인계했다"고 밝혔다. [사진=합동참모본부]

앞서 오후 1시 15분경 우리 해군 함정은 선원 6명이 탑승한 북한 어선 1척이 속초 동북방 약 87NM(161km), NLL 이남 약 2.7NM(5km) 부근 해상에서 기관고장으로 인해 표류 중인 것을 발견했다.

합참에 따르면 북측 선원들은 북측으로 귀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고, 동시에 북측에서도 통신망으로 선박을 구조해 예인해 줄 것을 요청해 왔다.

이에 따라 우리 군은 해군 함정으로 선박을 NLL까지 예인, 오후 7시 8분부로 북측에 인계했다.

합참은 "우리 군은 9.19 남북군사합의 정신과 인도주의를 고려해 선박을 돌려보냈다"며 "이번 사례는 해군 함정이 북한의 조난 선박을 예인해 NLL 선상에서 인계한 첫 번째 사례"라고 말했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