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5G 100만 돌파] 삼성·LG전자 덩달아 함박웃음

이통사 5G 가입자 유치 경쟁에 5G폰 판매 늘어
갤S10 5G 80%, V50 20% 점유...LG '고무적'
하반기 300만 달성 기대...2025년엔 98%가 5G폰

  • 기사입력 : 2019년06월11일 16:30
  • 최종수정 : 2019년06월11일 16: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지난 4월3일 밤 11시. 국내 이동통신 3사는 일제히 1호 5G폰 가입자를 개통했다. 미국과의 첩보전을 방불케하는 경쟁을 이기고 '세계 최초의 5G 상용화' 역사를 썼다. 그리고 2개월여만인 이번 주에 가입자 100만명을 돌파할 전망이다. 뉴스핌은 급속히 100만 가입자를 모은 원동력과 이후 과제 등을 짚어보는 기획을 준비했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와 LG전자 스마트폰 사업이 5G 덕분에 다시 떠오르고 있다. 

5G 스마트폰은 상대적으로 가격대가 높지만, 이통사들이 이례적으로 지원금 규모를 높이면서 출시 두달여 만에 100만 가입자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지난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에서 삼성전자가 S10 5G 스마트폰을 선보였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11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5G 가입자는 시작 첫 달인 지난 4월 27만1686명, 지난달 50만7000명으로 약 2달 만에 77만8686명을 기록했다. 이같은 추세라면 5G 가입자는 이번 주 중 100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5G 가입자 증가 속도는 4G(LTE)보다 빠르다. 

빠르게 늘어나는 5G 가입자 덕에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첫 5G 스마트폰은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하는 분위기다. 특히 이통사들이 5G 가입자 유치를 위해 공격적으로 나선 마케팅 경쟁이 양사의 5G 스마트폰 판매량을 늘리는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 

이통사들은 세계 최초 5G 스마트폰 갤럭시S10 5G 출시 전, '5G 기기변경 프로그램'을 선보이면서 소비자들이 5G 스마트폰으로 자연스럽게 옮겨갈 수 있도록 했다. 정식으로 5G가 시작된 이후에는 단말기 지원금을 이례적으로 높게 책정하면서 소비자들의 5G 스마트폰 구매를 통해 5G 서비스에 가입하도록 유도했다.

대개 신규 스마트폰에는 선택약정(지원금에 상응하는 요금할인)보다 적은 규모의 지원금이 책정되는데, 이번에는 최하위 5G 요금제에 가입해도 지원금이 더 많다. 일반 LTE 스마트폰과 비교해도 5G 스마트폰을 선택하는 것이 더 유리할 정도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인턴기자 = LG전자가 첫 5G 스마트폰 ‘LG V50 씽큐(ThinQ)’를 출시한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시민들이 단말기를 체험하고 있다. V50 씽큐는 6.2인치 크기의 올레드(OLED) 듀얼스크린을 이용해 동시에 두 개의 화면을 활용할 수 있다. 2019.05.10 alwaysame@newspim.com

갤럭시S10 5G 출시 한 달 뒤, LG전자 V50이 나온 것도 5G 스마트폰 시장 규모를 키우는 역할을 했다. LG전자가 21만원 상당의 듀얼 스크린을 공짜로 제공한데다 이통사들이 V50에도 지원금을 높게 책정하면서 판매를 부추겼다. 여기에 이통사 대리점에서 불법으로 지급한 보조금이 더해지면서 갤럭시S10 5G와 V50은 한 때 공짜폰 수준으로 팔리기도 했다.

특히 LG전자에게 있어 V50은 그동안 빈약했던 스마트폰 시장 입지를 강화하는 계기가 됐다. V50은 현재까지 약 20만대가량 팔린 것으로 알려졌다. 80만대를 판 삼성전자와 비교하면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낮지만, 이전 출시됐던 제품들과 비교하면 고무적인 수치라는 평가다.

이동통신업계 한 관계자는 "삼성전자 판매 비중이 월등히 높지만 그동안에는 LG전자가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내놨어도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이정도까지 되지 않았기에 상당히 고무적인 수준"이라며 "LG전자가 5G를 계기로 스마트폰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하겠다고 한 만큼 순조로운 출발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 5G 스마트폰 출하량 및 스마트폰 내 차지하는 비중. [자료=카운터포인트리서치]

시장에서는 올해 국내 5G 스마트폰 규모가 300만대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각각 갤럭시S10 5G와 V50에 이어 하반기에도 5G 스마트폰을 추가로 내놓으면서 라인업이 다양해 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서다. 당장 삼성전자의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가 5G용으로 나올 예정이며, 하반기엔 갤럭시노트10에도 5G 라인업이 추가될 것으로 보인다. 

나아가 2025년에는 대부분이 5G 스마트폰을 사용할 전망이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5G폰 비중은 올해 9%에서 2024년 93%, 이듬해인 2025년에는 98%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