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삼성 해고자, 서울 강남역 한복판에서 고공 농성...분신 위험도

원직복직 및 노조존중 등 삼성 측에 요구
과거 노조활동하다 해고됐다고 주장...8일째 단식
라이터와 휘발유 소지하고 있어...분신위험까

  • 기사입력 : 2019년06월10일 15:09
  • 최종수정 : 2019년06월10일 15: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황선중 기자 = 삼성그룹 해고자가 서울 강남역 한복판에서 복직을 촉구하며 기습 고공농성에 들어갔다.

10일 삼성그룹해고자복직투쟁위원회에 따르면 이 단체 소속 김모(60) 씨는 이날 오전 5시부터 서울 강남역 사거리 교통CCTV 철탑에 올라가 고공 농성을 벌이고 있다.

[서울=뉴스핌] 황선중 기자 = 삼성그룹 해고자가 서울 강남역 한복판에서 복직을 촉구하며 기습 고공농성을 벌이고 있다. 2019.06.10. sunjay@newspim.com

김씨는 철탑에 올라 원직 복직 및 노조 존중 등을 요구하고 있다. 철탑에는 '국정농단 범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구속하라'는 현수막이 걸렸다. 김씨는 스카이크레인을 통해 철탑에 올라간 것으로 알려졌다.

동료 해고자 이모 씨는 "무기한 농성이기 때문에 물과 여분의 옷도 챙겼다"면서 "김씨가 경찰의 강제 진압에 대비하기 위해 철탑에 휘발유와 라이터를 가지고 올라갔다"고 말했다.

김씨는 1982년 창원공단 삼성항공(테크윈) 공장에 입사한 이후 노조활동을 벌였다는 이유로 삼성 측으로부터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씨는 8일 전부터 복직을 촉구하며 단식 투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안전을 위해 철탑 아래에 안전매트를 설치하고 구급차를 배치했다.

sunj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