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北 "굳건한 한미동맹? 실상은 엇박자"

"美, '남북관계 개선' 남한에 속도조절 강박"
"민족 화해·단합 바라지 않는 간섭 책동"
"존엄·자주권에 대한 참을 수 없는 우롱"

  • 기사입력 : 2019년06월10일 10:58
  • 최종수정 : 2019년06월10일 10: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북한 매체가 한미 동맹에 대해 "굳건한 동맹을 강조하고 있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으며, 남북관계가 소강국면에 돌입한 것도 미국의 방해 때문"이라고 맹비난했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10일 ‘오만무례한 간섭행위’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지금 미국과 남한 당국이 ‘그 어느 때보다 굳건한 한미동맹’을 외치고 있지만 속내를 들여다보면 둘 사이의 관계가 편안치만은 않은 모양이다”며 “여러 가지 문제들에 대한 서로의 입장차이가 해소되지 않아 곳곳에서 볼멘소리가 울려나오고 있다”고 했다.

매체는 “대북문제만 놓고 보아도 그것을 잘 알 수 있다”며 “현재 남한 당국은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관계를 추동하기 위해서라도 북남관계부터 발전시켜야 한다는 입장이만, 미국은 ‘속도조절’을 강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그러면서 “미국이 남한 당국의 뒷다리를 계속 잡아당기고 앞길을 가로막고 있으니 남한 내부에서는 ‘미국이 뭐라도 해도 당국이 주견을 세우고 할 것은 해야 한다’, ‘이럴 때일수록 정부가 한반도 문제의 당사자로서의 책임감을 발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매일같이 울려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매체는 “미국의 행동은 우리 민족의 화해와 단합, 평화와 번영을 바라지 않는 오만무례한 간섭책동”이라며 “민족의 존엄과 자주권에 대한 참을 수 없는 우롱”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북남관계 문제는 철두철미 우리 민족 내부문제”라며 “북과 남이 북남선언들을 통해 다방면적인 협력과 교류, 민족경제의 균형적 발전과 공동번영을 이룩해나가기로 약속하고 그 이행을 위해 주인으로서 해야 할 일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매체는 “미국이 여기에 끼어들어 감 내놔라, 배 내놔라 할 명분이나 구실이 있는가”라고 반문하며 “그럼에도 미국은 북남 사이 관계개선 분위기가 나타나기 시작한 초기부터 남한 당국에 속도조절론을 강압적으로 내렸다”고 지적했다.

또한 “결국 오늘날에 와서 표면화 되고 있는 미국과 남한 사이의 갈등과 마찰의 근본요인은 철저히 미국의 일방 주의적이며 강도적인 행태에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매체는 “미국이 초보적인 도덕도 없이 세계 면전에서 동맹이라고 하는 남한 당국의 의사를 노골적으로 무시하고 있다”며 “또 코 꿰인 송아지 끌고 다니 듯 제멋대로 몰아대는 것이야말로 우리 겨레의 민족적 의분을 자아내는 무례무도함의 극치”라고 덧붙였다.

북한 선전매체의 이 같은 주장은 ‘노딜’로 끝난 2차 북미정상회담의 여파로 형성된 남북 간 소강국면의 책임을 미국의 책임으로 전가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또한 한미동맹 이간(離間) 시키려는 의도도 담겨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