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충북

제천 청풍호반 케이블카, 개장 두달 만에 20만명 돌파

  • 기사입력 : 2019년06월10일 10:40
  • 최종수정 : 2019년06월10일 10: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제천=뉴스핌] 박상연 기자 = 충북 제천의 청풍호반 케이블카가 개장 2달 여 만에 20만명 탑승객을 돌파하며 제천관광의 효자시설로 급부상하고 있다.

10일 제천시에 따르면 올 3월29일 개장한 케이블카의 총 탑승객은 지난 7일 기준으로 20만734명을 기록하며 20만명을 돌파했다.

청풍호반 케이블카 및 전경[사진=제천시]

이에 따라 청풍호반 케이블카의 120만명 입장객 달성이 1년 안에 무난하며, 올해 안에 100만명 입장기록 달성도 가능할 것이라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청풍호반 케이블카는 청풍면 물태리에서 비봉산 정상까지 2.3km 구간을 약 8분 만에 해발 531m의 비봉산 꼭대기에 도달해 하늘을 나는 듯한 짜릿함을 선사한다.

상부 정차장에서는 전국 유일하게 내륙 정상에서 산과 강을 한 번에 조망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10인승 케이블카 캐빈 43대는 시간당 1500명, 하루에 최대 1만5000명의 승객을 실어 나를 수 있다.

청풍호반 케이블카의 입장객 중 약 8%는 제천시민이며, 나머지 92%가 외지인으로 18만3853명으로 나타났다.

이중 약 6%인 1만1822명의 외지인이 케이블카 탑승 후 교환권을 이용, 의림지 역사박물관을 무료입장하고 제천화폐 모아를 지급 받아 사용했다.

시는 제천이 청풍호반 케이블카의 성공을 비롯한 도심권 관광인프라 구축 이전과 이후로 관광객이 북적이고 상권이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yp203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