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U20 월드컵] 한국, 에콰도르와 4강전... 정정용 “승리비결은 원팀”

세네갈 승부차기 끝에 꺾고 극적 진출

  • 기사입력 : 2019년06월09일 07:11
  • 최종수정 : 2019년06월12일 07: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36년만의 4강행을 이룬 대한민국이 사상 첫 결승에 도전한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랭킹 37위)은 9일(한국시간) 폴란드의 비엘스코 비아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8강서 세네갈(피파랭킹 23위)을 상대로 3대3으로 비긴 끝에 승부차기 끝 3대2로 승리했다.

세네갈을 승부차기로 꺾고 36년만에 4강에 오른 U20 월드컵 대표팀. [사진= 대한축구협회]
정정용 감독. [사진= 대한축구협회]

4강행을 이룬 정정용 감독은 "응원해주신 국민들에 너무 감사드린다. 약속했던 부분을 지키게 돼서 너무 행복하다. 우리 팀은 하나다. 전체 감독부터 선수까지 모든 스태프가 하나다. 그게 우리의 힘이고 원동력이다. 다시 약속했던 걸(우승) 지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1골2도움으로 맹활약한 18세 이강인은 “힘들지만 형들과 함께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어서 정말 기쁘다. 경기를 뛰든 안 뛰든 함께한 형들, 코칭스태프, 응원해주신 한국 팬들에게 너무 감사하다. 꼭 이렇게 승리할 수 있을거라 믿었다. 이길 것 같다고 말했다. 4강전을 잘 준비하고 더 열심히 해서 꼭 결승에 가고 싶다"고 밝혔다.
.
이날 한국은 이강인의 코너킥에 이은 이지솔의 헤딩골로 승부를 연장으로 이끌고 갔다. 연장전에서는 전반6분 이강인의 침투패스를 받은 조영욱의 골로 앞서다 후반 종료직전 동점골을 허용했다. 이후 승부차기 끝 극적인 4강 진출을 거머쥐었다.

1983년 멕시코 U-20 월드컵 박종환호 이후 36년 만의 4강진출이다. 한국은 12일 오전 3시30분 에콰도르(피파랭킹 59위)와 준결승전을 치른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