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조현병 환자, 대전 공중화장실 부수고 출동 경찰관 폭행

  • 기사입력 : 2019년06월05일 18:01
  • 최종수정 : 2019년06월05일 18: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전=뉴스핌] 최태영 기자 = 조현병 환자가 사회적 관심을 모으고 있는 가운데 공중화장실 물품을 부수고 출동 경찰관을 폭행한 조현병 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뉴스핌 DB]

대전 둔산경찰서는 5일 재물손괴와 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A(35)씨를 입건했다.

A씨는 작년 12월부터 최근까지 대전 서구 월평동 공원에 있는 한 공중화장실에서 변기 뚜껑 뜯고 문을 발로 차 부수는 등 공용물품을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가 앞서 6개월간 10차례 이상 공중화장실 물품을 부순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은 A씨가 주로 늦은 시간에 공중화장실에서 범행을 저지르는 것을 파악하고, 지난 4일 새벽 현장에서 그를 붙잡았다.

A씨는 경찰서로 이동하는 차 안에서도 경찰관 얼굴을 머리로 들이받아 코뼈 골절상을 입히는 등 공무집행 방해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 가족과 상의해 그를 전북 군산에 있는 한 정신병원에 입원시켰다"고 말했다.  

cty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