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가전

LG전자, 88인치 8K 올레드 TV 출시..이달부터 예약판매

현존 올레드 TV 중 최대 크기인 88인치 적용
출하가 5000만원..6월에만 4000만원에 판매

  • 기사입력 : 2019년06월03일 10:00
  • 최종수정 : 2019년06월03일 10: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LG전자가 세계 최초 8K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TV’를 국내시장에 출시한다.

3일 LG전자에 따르면 6월 한달 간 ‘LG 시그니처 올레드 TV(모델명: OLED88Z9K)’ 예약 판매를 진행한다. LG전자는 지난 1일부터 LG베스트샵 강남본점을 시작으로 주요 백화점 매장에 8K 올레드 TV 체험공간을 운영하고 있다.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에 위치한 LG베스트샵 강남본점 매장에서 모델들이 LG전자의 세계최초 88인치 8K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TV'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는 오는 7월 한국을 시작으로 3분기부터 북미, 유럽에 8K 올레드 TV를 확대 출시할 계획이다.

이번 신제품은 8K 해상도에 유기발광다이오드(올레드) TV 중 최대 크기인 88인치를 모두 갖춘 초대형 초고화질 TV다. 기존 8K 액정표시장치(LCD) TV와 달리 3300만개 화소 하나하나를 자유자재로 조절할 수 있어, 완벽한 블랙은 물론 더 섬세한 색을 표현한다는 게 LG전자 측 설명이다.

또 독자 개발한 화질 프로세서에 딥러닝 기술을 더한 ‘2세대 인공지능 알파9 8K’를 탑재해 화질과 사운드를 스스로 최적화한다.

‘2세대 인공지능 알파9 8K’는 원본 영상의 화질을 스스로 분석한 결과에 따라 영상 속 노이즈를 최대 6단계까지 제거한다. 또 사용자가 2K(1920X1080), 4K(3840X2160) 해상도 영상을 보더라도 8K(7680X4320)에 가까운 수준으로 변환해 88인치 초대형 화면에 최적화한 화질을 즐길 수 있다.

LG 8K 올레드 TV는 ‘2세대 인공지능 알파9 8K’ 프로세서를 기반으로 2채널 음원을 가상의 5.1 서라운드 사운드로 바꿔준다. LG TV 가운데 최대 출력인 80와트(W) 스피커도 내장했다.

LG전자는 독자 인공지능 플랫폼을 기반으로 구글의 인공지능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Google Assistant)’ 한국어 서비스도 탑재했다. ‘인공지능 홈보드’ 기능을 이용하면 사용자가 대형 TV 화면에서 LG 씽큐 가전 등 집 안의 스마트 가전들을 한 눈에 보면서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다.

LG 8K 올레드 TV는 화면 테두리가 거의 없어 화면에 더욱 몰입할 수 있다. TV 장식장 느낌의 ‘아트 퍼니처 스탠드’ 디자인을 적용해 인테리어 효과도 탁월하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출하가는 5000만원이다. 하지만 예약판매 기간에 한해 특별가 4000만원에 판매하며 프리미엄 프라이빗 가전 ‘LG 오브제(LG Objet)’ 가습공기청정기를 사은품으로 제공한다.

손대기 LG전자 한국영업본부 한국HE마케팅담당은 “LG 8K 올레드 TV는 압도적 화질의 올레드 기술에 최고 해상도, 최대 크기를 구현한 세계 최고 TV”라며 “LG만의 차별화된 올레드 기술력을 앞세워 프리미엄 TV 시장을 지속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