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경총 "현대중공업 물적분할 추진…노조 적극 협력해야"

"지체될 수 없는 사안…노사대립 끝내야"

  • 기사입력 : 2019년05월31일 14:19
  • 최종수정 : 2019년05월31일 14: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아영 기자 =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이 현대중공업의 기업결합을 위한 물적분할 추진에 대해 노조의 적극적인 협력을 당부했다.

경총은 31일 입장문을 통해 "노조가 변해야 노조도 살고 회사도 산다"며 " 노조도 치열한 국제경쟁 앞에서 회사의 동반자로서 적극 협력해 주어야 할 단계"라고 강조했다.

현대중공업 울산공장 [사진=현대중공업]

경총은 "현대중공업의 물적분할과 기업결합은 당해 회사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조선산업 전체의 국제경쟁력을 보다 강화하고 국가와 지역경제, 고용 유지를 위한 필수적인 자구책"이라며 "국제적 절차 등을 고려할 때 시기적으로도 지체될 수 없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사간 대립과 갈등으로 우리나라 조선산업의 국제경쟁력이 약화된다면 외국 경쟁기업과 외국선사들만 좋아할 것"이라며 "구조조정을 피하고 소득을 높여나가는 길은 노조의 물리력이 아니라 노사협력으로 국제경쟁력을 강화시킬 때에만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경총은 "현대중공업이 고용안정과 단체협약 승계를 위한 노력을 약속한 만큼 노조도 이제 기업결합이 원만히 이루어지도록 협력해야 한다"면서 "정부도 불법행위에 대한 엄정한 법집행과 함께 조선산업의 국제경쟁력 강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해달라"고 당부했다.

 

likey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