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클로즈업] 김외숙 靑 인사수석, 조카 셋 데려다 키운 청소부 맏딸

문재인 대통령 설립, 법무법인 부산 출신
노무현·문재인 변호사와 같은 사무실서 근무
조카 셋 데려다 키운 청소부 맏딸로 알려져

  • 기사입력 : 2019년05월28일 15:07
  • 최종수정 : 2019년05월28일 19: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노민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김외숙 법제처장을 신임 청와대 인사수석으로 임명하면서 김 수석의 과거 이력이 새삼 주목받고 있다.

김 수석이 몸을 담았던 법무법인 부산은 노무현·문재인 두 대통령을 배출한 곳으로 익히 알려져있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이 자신의 국정철학을 잘 이해하는 한편 법무법인 부산 출신의 후배 법조인을 중용, 친정체제를 강화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신임 청와대 인사수석비서관에 임명된 김외숙 법제처장 [사진=청와대 제공]


법무법인 부산은 영화 '변호인'의 모티브가 됐던 지난 1981년 부림사건 이후 노무현 전 대통령이 인권변호사로 거듭나면서 대표적인 노동·인권 법률사무소로 널리 알려져있던 곳이다.

지난 1995년 7월 문재인 대통령이 설립한 곳이기도 하다. 이 곳의 전신은 전·현직 두 대통령이 세운 변호사 노무현·문재인 법률사무소다.

사법연수원 31기인 김 수석은 수료 직후인 지난 1990년부터 두 대통령과 같은 사무실에서 근무했다. 그 역시 여성, 아동 등 사회적 약자들의 권리 보호를 위해 헌신해 온 노동·인권 전문 변호사로 청와대는 평가했다.

그는 특히 조카 셋을 데려다 키운 청소부의 맏딸로, 학창시절 우수한 성적으로 거의 포항시가 키우다시피한 인물이다.

한편 현재 법무법인 부산의 대표변호사를 맡고 있는 정재성 변호사는 노 전 대통령의 조카사위이기도 하다. 또 '아덴만 여명' 작전 당시 체포된 소말리아 해적 아라이의 국선변호를 맡은 권혁근 변호사도 이곳 소속이다. 

■ 프로필

△1967년생 △경북 포항여고 △서울대 사법학과 △미국 버지니아대 법학과 석사 △사법고시 31회(사법연수원 21기) △법무법인 부산 변호사 △한국여성변호사회 부회장 △부산지방노동위원회 공익위원 △법제처장(現)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