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케빈 나 “3번째 PGA 우승 빨리왔다”… 상금 3000만달러 돌파

찰스 슈왑 챌린지 13언더파로 10개월만에 우승

  • 기사입력 : 2019년05월27일 09:27
  • 최종수정 : 2019년05월27일 09: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골퍼로써 항상 최선을 다하고 있다.”

케빈 나(36·미국)는 27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포트워스의 콜로니얼 컨트리클럽(파70/7209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찰스 슈왑 챌린지(총상금 730만달러) 최종라운드서 버디 6개, 보기 2개를 엮어 4언더파 66타를 쳤다.

케빈 나가 만삭의 부인과 딸과 함께 한 우승을 만끽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우승 후 딸과 함께 기뻐하는 케빈 나. [사진= 게티 이미지]

최종합계 13언더파 267타를 기록한 케빈 나는 2위 토니 피나우(미국)를 4타차로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2011년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과 2018년 7월 밀리터리 트리뷰트 우승 이후 약 9개월 만에 PGA 통산 3승을 써냈다.

우승상금 131만4000달러(15억6000만 원)를 보탠 케빈 나는 통산상금 3015만6814달러(357억9000만 원)로 3000만 달러를 돌파했다.

케빈 나는 PGA투어와의 공식인터뷰서 ‘예상보다 빨리 우승이 찾아왔다’고 밝혔다. 그는 “작년에 우승했을 때 가슴이 뻥 뚫리는 기분이었다. 오늘같이 우승 찬스가 왔을 때 마음이 편한 것 같다. 마음이 편안했기 때문에 3번째 우승이 더 빨리 온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2라운드부터 선두를 내달려 우승을 차지했다.

만삭의 부인과 어린 딸이 보는 앞에서 우승을 차지한 그는 “골퍼로써는 항상 최선을 다하고 우승을 많이 하는 것이 목표다. 개인적으로는 좋은 아빠가 되는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힘줘 말했다.

한국 선수들에 대해 케빈 나는 “많은 후배들한테 좋은 얘기 많이 해준다. 특히 PGA 투어 안에서 돌아가는 얘기들을 많이 해주려고 한다. 한국선수들이 투어에 대해서 궁금한 것이 있으면 연락이 많이 오기도 한다. 항상 도와줄 준비가 되어 있기 때문에, 앞으로도 언제든지 더 도와주고 조언해 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우승 트로피를 든 케빈 나. [사진= 로이터 뉴스핌]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