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충북

영동군민 5000명 양수발전소 유치 '한 목소리'

  • 기사입력 : 2019년05월26일 17:35
  • 최종수정 : 2019년05월26일 17: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영동=뉴스핌] 박상연 기자 = 충북 영동군민들이 양수발전소 유치를 위해 한마음 한뜻으로 뭉쳤다.

영동양수발전소유치추진위원회(위원장 양무웅)는 26일 영동천 하상주차장에서 제16회 영동군민의 날과 연계해 양수발전소 유치 군민 결의대회를 가졌다.

이날 결의대회에는 5000여 명의 군민들이 참여해 5만 군민의 확고한 의지가 담딘 유치 양수발전소 결의문 채택에 이어 양수발전소 유치 촉구 구호를 외치며 결연한 의지를 다졌다.

영동군민들이 영동하상주차장에서 양수발전소 유치 결의대회를 가졌다.[사진=영동군]

이날까지 추진한 군민 서명운동에는 당초 목표인원 3만명을 훌쩍 뛰어넘은 3만2000여 명이 참여했다.

양수발전은 전력수요가 낮은 시간대에 하부댐의 물을 상부댐으로 끌어올려, 전력수요가 높은 시간대나 급증시 전력을 생산하는 발전방식으로 안정적 전력수급과 온실가스 미배출 등 여러 이점이 있다.

공사기간만 총 12년, 총 8300여 억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국책사업으로 인구유입, 일자리창출, 주민복지증진 등 막대한 부수적 효과가 있다.

한국수력원자력이 8차 전력수급계획의 일환으로 충북 영동군을 비롯해 경기도 가평군, 강원도 홍천군 등 7개 지역을 발전소 건설이 가능한 예비후보지를 선정했다.

현재는 영동을 포함해, 포천, 홍천, 봉화가 본격 유치 경쟁중이다.

영동군은 군민들의 소통과 공감으로 만들어진 군민 염원을 담아 이달 말 한수원으로 양수발전소 유치 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syp203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