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시, 전봇대 없애고 전선 329㎞ 땅에 묻는다

  • 기사입력 : 2019년05월26일 14:18
  • 최종수정 : 2019년05월26일 14: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공중에 거미줄처럼 얽힌 서울시내 전선(가공배전선로) 329km가 오는 2029년까지 땅 속에 매설된다. 도시미관에 걸림돌이 되고 시민 안전과 직결되는 전봇대(전주)는 없앤다.

26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 전역의 가공배전선로를 대상으로 지중화사업 우선 추진 대상지와 중장기 추진계획을 담은 ‘서울시 가공배전선로 지중화 사업 기본계획’이 이날 발표됐다.

이번 계획은 지중화 사업에 대한 시 차원의 첫 종합계획이다. 

서울시는 런던, 파리, 싱가포르(100%), 도쿄 86%와 같은 세계 대도시들과 견줄 수 있는 수준으로 가공배전선로의 지중화율을 끌어올린다는 방침이다. 이를 토대로 보행중심 도시공간을 조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자료=서울시]

기본 계획은 서울 전역 4차로 이상 주요도로를 후보군으로 잡아 지역균형, 보행환경 개선, 도심경관,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고려해 간선도로별 지중화사업 우선순위를 선정했다. 2024년까지 단기 목표로 약 164km를, 2025~2029년 중기 목표로 추가 164km를 지중화해 총 329km를 체계적으로 지중화한다. 

특히 자치구별 지중화율을 기준으로 지중화율이 낮은 순으로 가중치를 부여해 지역 간 균형을 고려하고 역세권·관광특구지역·특성화 거리 같이 유동인구가 많아 통행이 불편한 구간, 시민 안전을 위협하는 구간 등을 우선적으로 정비키로 했다. 

지중화 사업이 대부분 신규 개발지에서 이뤄지다보니 상대적으로 개발이 덜 이뤄진 강북지역의 지중화율이 더 낮고 지역 간 편차도 크게 나타나고 있다는 것이 시의 설명이다. 

현재 25개 자치구 중 지중화율이 가장 곳은 높은 중구(87.37%)이며, 가장 낮은 곳은 강북구(31.37%)이다. 

지중화사업은 자치구가 요청하면 한국전력공사가 평가해 승인여부를 결정한다. 시는 지중화에 투입되는 비용의 25%를 자치구에 보조하는 방식으로 추진되고 있다. 기본계획을 시행하면 시 전체 지중화율은 지난해 12월 기준 59.16%에서 2029년 67.2%까지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면도로를 제외한 4차로 이상 주요도로를 기준으로 하면 94.16%(현재 86.1%)까지 증가한다. 

전선 매설 사업비는 지금과 같이 시, 자치구, 한국전력공사가 각각 25%, 25%, 50% 비율로 분담한다. 다만 사업비용을 한전의 경우 한정된 예산으로 전국 단위 사업을 시행하기 때문에 시가 편성한 예산에 맞춰 사업을 추진하는데 어려움이 있는 만큼 한전과 협력 관계 아래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한 제도개선도 병행할 예정이다. 

고홍석 시 도시교통실장은 “현재 보도구간에 설치된 가공배전선로를 지중화해 시민들의 보행안전 확보 및 도시미관 개선효과가 나타날 것을 기대한다”며 “시민들의 불편요소가 해소될 수 있도록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