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정부, 바이오헬스 중심도시 충북의 꿈 도울 것"

충북 기업인 오찬서 강원·충청·호남 잇는 '강호축' 언급
"그동안 경부축 중심 개발, 이제는 강호축 동반 발전해야"

  • 기사입력 : 2019년05월22일 17:31
  • 최종수정 : 2019년05월22일 17: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충북 소재 기업인과 소상공인과의 오찬에서 강원, 호남, 충청을 잇는 '강호축'을 언급하며 "이제는 경부축과 강호축이 동반 발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충북 오송에서 열린 바이오헬스 국가비전 선포식에 참석한 이후 충북 청주로 이동해 충북 소재 기업인·소상공인들과 오찬 간담회를 열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충북 오송에서 열린 바이오헬스 국가비전선포식에 참석, 참가업체들의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기존에는 경부축이 중심이 되면서 개발 또한 그 축을 따라 진행돼왔다"며 "이제는 경부축과 강호축이 함께 동반 발전해야 한다. 강호축 구축은 국토균형 발전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충청북도는 대한민국 경제의 버팀목"이라며 지난해 충북이 고용률 전국 2위, 제조업체 수 증가율 2위, 수출증가율 전국 평균의 3배라는 성과를 높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충북은)태양광 셀·모듈 생산규모 전국 1위, 2차전지 생산액 전국 1위, 화장품·바이오 생산액 전국 2위, 반도체 생산액 전국 2위라는 놀라는 성과를 이뤘다"며 "충북이 첨단산업을 선도하는 혁신지역으로 거듭나 가히 4차 산업혁명의 중심지라 할 만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앞으로 바이오헬스 중심도시로 역할을 하려는 충북의 꿈을 정부가 돕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오찬 간담회에서는 이정진 종근당바이오 대표이사가 신약개발 시 화학물 구조분석에 꼭 필요한 방사광 가속기 구축사업을, 뷰티 분야 대표로 나선 임은진 유원대 교수가 K-뷰티 트렌트를 지속시키기 위한 오송 국제 K-뷰티 스쿨 설립을 각각 제안했다.

이병구 ㈜네패스 대표는 최근 반도체 수출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충북에 일체의 후공정 프로세스를 담당할 시스템 반도체 플랫폼 구축을 제안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