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구룡터널서 화재대응훈련 개최..현장출동 전 초동진압

  • 기사입력 : 2019년05월21일 11:49
  • 최종수정 : 2019년05월21일 11: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서울 강남구 구룡터널에서 자동차 화재를 가상한 합동 재난훈련이 열린다.

21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와 강남소방서를 비롯한 6개 기관은 이날 오후 2시부터 구룡터널에서 터널 재난대응 유관기관 합동훈련을 시행한다.

합동훈련에는 서울시와 서울시설공단을 비롯해 강남소방서, 수서경찰서, 서울삼성병원,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이 참여한다.

올해 처음으로 치러지는 이번 훈련은 서울에서 분당방향으로 600m 지점 2차로에서 과속 주행중인 화물차가 앞서가던 승용차를 추돌해 발생한 화재사고를 가상했다.

△터널 근무자의 신속한 화재지점 인지 및 상황전파 △원격자동 소화시스템에 의한 1차 초동진화 △현장출동 화재진압 및 방재설비 가동 등 초기대응 △신속한 시민대피 △화재진압, 인명구조 등 상황접수부터 현장지휘까지 상황별 대응체계를 점검하고 훈련하게 된다.

터널 화재발생 위치도 [자료=서울시]

특히 터널 근무자가 화재현장에 출동하기 전에 관리사무소에서 원격으로 소화전을 가동하는 원격자동 소화시스템을 국내 처음으로 선뵌다. 원격자동소화시스템은 화재 발생시 현장출동 황금시간이 10분내 초기 진화를 가능토록 할 것으로 예측된다.

지난 2015년 10월 일어난 상주터널 화재사고가 대표적인 예다. 당시 차량정체로 현장 출동시간이 32분이나 지연됐다. 이에 따라 상주터널에서는 사망자 1명, 차량 2대 전소를 포함한 큰 피해가 발생한 바 있었다.

원격자동소화시스템은 서울시와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이 협력해 구룡터널 내 소화전 3개소에 시범 설치했다. 소화전 노즐에 부착된 카메라를 이용해 화재장소를 정확히 파악한 후 분사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물 분사거리는 최대 25m이다.

이를 위해 훈련 당일 오후 2시10분부터 10분간 구룡터널 분당방향 차량진입을 부분 또는 전면통제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이용 시민들의 불편이 예상되므로 터널 입구에서 염곡사거리나 일원지하차도 방향 우회도로를 이용토록 협조를 당부했다.

시는 서울에 있는 터널 총 40개소 중 연장 500m 이상 터널 20개소에 대해 화재사고 대비 초기대응 능력 강화 및 유기적인 유관기관 협력체계를 위해 연 1회 합동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다. 서울시내 연장 500m 이상 터널은 △관악△봉천△서초△용마△우면산△홍지문△위례△남산1호△남산2호△남산3호△정릉△구룡△북악△구기△호암2△상도△금화터널 등이다.아울러 장지·서부트럭터미널과 외발산지하차도에서 훈련을 할 에정이다.

김학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터널은 밀폐된 구조 특성상 화재발생시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신속한 초동대응과 유관기관 협력체계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번 훈련으로 원격소화 자동시스템에 의한 신속한 화재진압이 가능하게 됐으며 유관기관 협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