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민경욱 "김정숙 여사, 유시민 지령 받아"…이해식 "가래침 감성"

19일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 페이스북 통해 일갈

  • 기사입력 : 2019년05월20일 09:13
  • 최종수정 : 2019년05월20일 10: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김정숙 여사가 지난 18일 광주 5·18 기념식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의 악수를 건너뛰었다는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의 주장에 “참 구제 불능, 가래침 감성”이라고 일갈했다.

이 대변인은 지난 19일 페이스북에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감성이 좀 남다른 것 같다”며 “언젠가 주민 반응이 성에 안찬다고 가래침을 카악하고 길바닥에 뱉다가 구설수에 오른 적 있었는데, 황 대표가 영부인과 악수를 못했다고 동네방네 떠들어대는 폼이 꼭 가래침 뱉는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지난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지적한 '김정숙 여사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악수 패싱'을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2019.05.20 jellyfish@newspim.com

이 대변인은 이어 “어이없고 철없는 사람들이다. 어떤 말도 무겁게 가라앉는 5월 18일 광주에 다녀와서 고작 한다는 말이 악수 타령인가”라며 “스스로 예를 갖추고 예를 구하라”고 일갈했다.

앞서 민 대변인은 페이스북에 “김정숙 영부인은 황 대표 우측의 이해찬 대표와 악수를 나누곤 황 대표에게 악수를 청하지 않은 채 얼굴을 빤히 쳐다보고 좌측으로 넘어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에게 악수를 청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남북 화합 이전에 남남 화합을 먼저 이루기 바란다. 북한 사람보다 한국 사람부터 챙겨달라”라며 “의자와 우산, 물병이 날아다니는 속에서도 화합을 위해 광주를 찾은 황 대표였다. 손 한 번 잡아주면 될 것을 그 손을 뿌리친 모습은 분열과 협량의 상징이 돼 이 정권을 괴롭힐 것”이라고 비난했다.

또 민 대변인은 또 추가로 페이스북에 "페이스북 친구가 댓글로 깨우쳐주기 전에 미처 깨닫지 못했다"며  "김정숙 영부인이 황 대표와 악수를 하지 않은 것이 ‘쳐다보지도, 말을 섞지도, 악수를 하지 말라’던 유 이사장 지령에 따른 행동이었다는 것을”이라고 지적했다.

지난 12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광주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문화제’ 토크콘서트에서 “황교안 대표가 ‘5·18 망언’ 인사들을 중징계하지 않고 (광주에) 온다면 눈 마주치지 말고, 말 붙이지 말고, 악수하지 않고 뒤돌아서는 게 최선”이라고 발언했다.

민 대변인은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악수 하는 김 여사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리면서 “김정은과도 이렇게 공손하게 악수를 하셨던 김정숙 영부인께서 황 대표께는 왜 악수를 청하지 않고 빤히 얼굴을 보며 지나치셨을까?”라고 조롱 섞인 의문을 표했다. 

한편 청와대 측은 민 의원의 주장에 대해 “시간적 여유가 없었다며 의도한 것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또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자문위원은 민 대변인의 발언과 관련해 "(김정숙) 여사님과 악수를 나누지 못해 아쉬웠다면 그만일 것을 굳이 저런 황당한 의미를 부여하여 대통령님과 여사님을 깎아내리려는 그 의도가 참 못됐다"고 비판했다.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의 페이스북 캡쳐본이다. 2019.05.20 jellyfish@newspim.com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