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중남미

니카라과서 규모 5.7 지진…엘살바도르·온두라스도 영향

  • 기사입력 : 2019년05월17일 04:04
  • 최종수정 : 2019년05월17일 04: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16일(현지시간) 중남미 연안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엘살바도르와 니카라과의 수도 마나과의 건물들이 흔들렸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미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이날 니카라과 히킬리요에서 서남서쪽으로 39㎞ 부근에서 발생했으며 진앙의 깊이는 71㎞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엘살바도르에서는 작은 피해만이 보고된 것으로 알려졌다.

온두라스에서도 일부 건물 안에 있던 사람들이 대피하는 혼란이 빚어졌다.

앞서 엘살바도르 당국은 지진의 규모가 6.2라고 측정했다.

지진 발생 후 니카과라 수도 마나과.[사진=로이터 뉴스핌]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