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산업

277조위안 중국 모바일페이 시장 쾌속 성장 지속

올 1분기 모바일 페이 결제규모 83조 9000억위안 기록

  • 기사입력 : 2019년05월16일 17:27
  • 최종수정 : 2019년05월16일 17: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중국 모바일 페이 결제 규모가 초고속 성장을 지속하면서 중국이 빠르게 ‘무현금’ 사회로 진입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아이미디어(ii Media)에 따르면, 올 1분기 모바일 페이 거래규모는 동기대비 약 2배 증가한 83조 9000억위안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 지난 2018년 전체 모바일 페이 거래량은 전년 동기대비 36.7% 증가한 277조 4000억위안에 달했다.

[자료=아이미디어(ii Media)]

모바일 결제 확산에 따라 지난 2018년 모바일 페이 이용자 수는 모두 6억 5900만명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중 매월 전체 지출의 75%를 모바일 페이로 결제하는 사람의 비중은 43.6%를기록, ‘무현금 사회’가 가시화되는 모양새다.

모바일 페이의 주력 이용계층은 30세이하의 남성으로 조사됐다. 남성 이용자 비중은 52.8%를 차지했고, 30세 이하 계층의 이용자 비율은 60%에 달했다. 또 소득 면에서는 월 수입 3000위안~1만위안 구간의 계층이 전체 이용자의 과반수가 넘는 56.1%를 차지했다.

양대 페이업체인 알리페이(Alipay,支付寶)와 텐센트 차이푸퉁(財付通,위챗페이+QQ지갑)이 중국 모바일 결제 사업을 사실상 장악하고 있는 가운데, 알리페이가 선두 자리를 유지했다. 올 1분기 기준 알리페이의 시장 점유율은 48.3%로 차이푸퉁(44.9%)를 제치고 업계 1위를 차지했다. 양사의 통합 점유율은 93.2%에 달했다.

선두업체 알리페이는 1~2선 대도시 시장에서 우위를 보이고 있고, 고액 결제 비중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대도시 거주민들이 알리페이를 통해 고액 결제를 하는 비중은 64.4%에 달했다.

반면 경쟁사 위챗페이는 3-4선도시 시장 및 소액 결제분야에서 비교 우위를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4선 도시 이용자들이 위챗페이를 통해 소액 결제를 하는 비율은 76.5%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아이미디어는 대도시에서 모바일 페이의 보급율이 이미 높은 만큼 양대 업체의 향후 승부처는 3-4선 도시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양대 모바일 페이 업체는 해외 서비스 확대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알리페이는 지난 4월 영국의 바클리카드(Barclaycard)와 손을 잡았다. 이로써 알리페이는 영국 전역의 11만개에 달하는 매장에서 결제 서비스가 가능하게 될 전망이다.

위챗페이도 프랑스의 유명 백화점인 베아슈베 마레(BHV Marais)와 협력해 온라인 몰을 개설하는 등 중국 소비자들의 쇼핑 편의를 돕고 있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