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막장' 단골 시모 대신 장모가 온다…김혜선·신다은·박진우의 '수상한 장모'

  • 기사입력 : 2019년05월16일 15:48
  • 최종수정 : 2019년05월16일 15: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식상한 막장 단골 소재 고부갈등 대신 장서갈등이 온다. '수상한 장모'에서 막장 시모를 능가하는 장모가 등장한다.

16일 목동 SBS 13층 홀에서는 새 아침드라마 '수상한 장모'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혜선, 박진우, 신다은, 안연홍, 양정아, 김정현이 참석했다.

'수상한 장모'는 첫눈에 반해 사랑에 빠진 은석(박진우)과 제니(신다은), 흠잡을 데 없는 일등 사윗감인 은석을 반대하는 수상한 장모 수진(김혜선)이 얽히며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인턴기자 = 1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SBS 홀에서 열린 아침연속극 '수상한 장모' 제작발표회에서 배우들과 이정훈 연출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드라마 '수상한 장모'는 씨줄과 날줄처럼 엮이는 두커플의 사랑이야기로 그들의 여정을 통해 자신의 행복을 위해 타인을 짓밟고 다른 사람의 인생을 훔쳤던 악인의 말로를 보여주고 진실한 사랑이야말로 세사을 치유하고 구원해주는 소중한 가치임을 보여주는 드라마이다. 2019.05.16 dlsgur9757@newspim.com

이날 이정훈 PD는 "실제 제 장모가 '왜 아침드라마에는 시어머니만 나오냐' '다양한 장모가 있는데 장모가 나오면 좋지 않냐'고 하시더라. 때마침 이 대본을 받아 좋아 보였다. 수진이 악인이지만 미워할 수 없는 매력을 많이 담고 있다"고 새로운 장모 캐릭터의 탄생을 알렸다.

이어 "제목 그대로 장모 역할을 맡은 수진이 처음부터 끝까지 멱살잡고 끌고 가는 드라마다. 과거를 가진 수진이 행복을 위해 남의 인생을 짓밟고 제니와 은석 등이 장모 밑에서 어떻게 사랑을 이루는 지가 우리 드라마의 주된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타이틀롤인 장모 수진 역의 김혜선은 "처음 제안 받았을 때 절 뭘 보고 캐스팅하셨나 싶었다"면서 "착한 역할을 많이 해왔고, 악한 역할을 한 두 편 밖에 해보지 않았다. 선한 인상이란 얘기 들어와서 잘할 수 있을까 생각했다"고 우려가 있었음을 털어놨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인턴기자 = 배우 김혜선이 1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SBS 홀에서 열린 아침연속극 '수상한 장모' 제작발표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드라마 '수상한 장모'는 씨줄과 날줄처럼 엮이는 두커플의 사랑이야기로 그들의 여정을 통해 자신의 행복을 위해 타인을 짓밟고 다른 사람의 인생을 훔쳤던 악인의 말로를 보여주고 진실한 사랑이야말로 세사을 치유하고 구원해주는 소중한 가치임을 보여주는 드라마이다. 2019.05.16 dlsgur9757@newspim.com

하지만 이내 하이라이트 영상을 언급하며 "오늘 처음 봤는데, 제가 악하게 보이더라"며 "감독님 지시대로 열심히 찍고 있다. 내 인생의 행복을 위해 누군가를 짓밟고 일어서려는 역할이다. 어떻게 펼쳐질지, 나중에 어떤 벌을 받을지 모르겠으나 여러분들에게 보답해드릴 수 있는 드라마를 만들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익숙지 않은 악역에 도전하며 김혜선은 "연기자라면 누구든지 어렵지만 한번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 게 마련이다. 자신감이 있다기보다 한번 해보고 싶었다. 하면 할수록 어렵지만 재미있다. 조금씩 해나가며 보람을 느끼고 있다"면서 "시원하게 욕도 먹어보고 싶다"고 웃어보였다.

왕수진의 딸이자 성공한 패션 디자이너 제니 한 역의 신다은은 "캐릭터 때문에 이 작품을 선택했다. 철없는 어린아이 같으면서도 누구보다 엄마를 이해하고 속 깊게 품어주는 딸의 모습이 매력적이어서 함께하게 됐다"면서 "아침드라마에서 늘 있는 여자 주인공의 ‘답답함’에 고민이 많았다. 어떻게 연기해야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을지 고민했는데 감독님과 작가님도 함께 고민해주시더라. 믿고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진우는 장모 수진의 적(?) 오은석을 연기한다. 그는 "처음에 감독님을 만났을 때 굉장히 믿음이 갔다"며 "부드럽고 착하기만 한, 평범한 캐릭터는 아니다. 웃기기도 한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기대감을 자극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인턴기자 = 배우 안연홍(오른쪽)이 1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SBS 홀에서 열린 아침연속극 '수상한 장모' 제작발표회에서 이정훈 연출에게 꽃을 전달 후 감사의 인사를 하고 있다. 드라마 '수상한 장모'는 씨줄과 날줄처럼 엮이는 두커플의 사랑이야기로 그들의 여정을 통해 자신의 행복을 위해 타인을 짓밟고 다른 사람의 인생을 훔쳤던 악인의 말로를 보여주고 진실한 사랑이야말로 세사을 치유하고 구원해주는 소중한 가치임을 보여주는 드라마이다. 2019.05.16 dlsgur9757@newspim.com

안연홍은 제니 한의 친언니 최송아 역으로 등장한다. 그는 "이혼을 겪고 나서도 우울해하지 않고 당차게 자기 삶을 찾아가는 여자"라며 "나도 한 번 그런 경험이 있다. 이 역할을 연기하면서 스스로도 밝게 내 인생을 찾아갈 수 있을 것 같아 좋았다"고 허심탄회하게 말했다.

빠지지 않고 나온 '막장' 지적에 이정훈 PD는 "출생의 비밀이나 불륜 등 아침드라마 특유의 요소가 없다고는 말씀 못 드린다. 있다"면서도 "다만 그것들은 부가적으로 드라마를 시작하기 위한 설정으로 작게 깔려 있고 그것만 물고늘어지는 드라마는 아니다"고 설명했다.

김혜선과 신다은, 박진우, 안연홍, 양정아 등이 출연하는 SBS 새 아침드라마 '수상한 장모'는 ‘강남스캔들’ 후속으로 20일 오전 8시 40분 첫 방송된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