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北 교사들, 생활고에 허덕..."퇴직하고 싶어도 본분 망각 위협"

RFA "교사들 식량공급·처우개선 부실…퇴직 후 장사 희망"

  • 기사입력 : 2019년05월16일 15:53
  • 최종수정 : 2019년05월16일 15: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북한의 일부 초·고급중학교(중·고등학교) 교사들이 부실한 월급·배급체계 때문에 극심한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자유아시아방송(RFA)는 복수의 대북 소식통을 인용,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집권 이후 교육 발전을 강조하고 있지만 교사들에 대한 식량 공급이나 처우는 전혀 개선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함경남도의 한 소식통은 “지역 일대에서 가장 가난한 사람들을 꼽으라면 농촌사람들과 학교 교원들”이라며 “장사 행위도 못하고 오로지 월급과 배급에 의존하고 있는 교원들의 삶은 일년 내내 어려운 처지”라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부양 가족이 있는 교원들은 생활난을 버티지 못해 학교를 퇴직하고 장사에 나서려고 한다”며 “그러나 시당 간부부에서 생활고를 이유로 퇴직하겠다는 교원들에 대해 오히려 당에서 안겨준 ‘직업적인 혁명가’의 본분을 망각한다며 문제를 세우겠다고 위협하는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의 '동대원구역 새살림고급중학교'에서 수업이 진행되고 있다.[사진=조선중앙TV]

이 소식통은 이어 “하는 수 없이 대부분의 교원들은 낮에는 학교 수업을 하고 밤에는 집에서 음식을 만들어 길거리음식 매대에 넘겨주면서 얼마간의 식량을 벌고 있다”고 덧붙였다.

함경남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동해바다 항구를 끼고 있는 신포고급중학교 교원들의 생활은 비교적 괜찮은 편”이라면서 “이 지역에는 고기잡이를 하거나 양식장을 운영하는 외화벌이 회사들이 밀집돼 있어 돈주 학부모들이 많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소식통은 “돈주들은 자녀의 대학입학 추천과 군입대 서류 등 생활평정서를 직접 작성하는 담임선생에게 매달 식량과 생활비를 공급해주면서 자녀의 평정서를 조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결국 교원들은 수업 교수안을 잘 만들어 학생들을 잘 가르치는 것보다 학교 당국과 사업을 잘해 돈주 자녀가 많은 학급을 맡는 것이 생활고를 벗어나는 길이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은 지난 2017년부터 의무교육을 12년 동안 실시하고 있다. 세부적으로 유치원 1년, 소학교 5년, 초급중학교 3년, 고급중학교 3년 등이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