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통일부 "북한, 아직 식량 지원 공식요청 없다"

"식량지원 방식, 직·간접 지원 모두 가능성 있어"

  • 기사입력 : 2019년05월16일 14:20
  • 최종수정 : 2019년05월16일 14: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통일부는 16일 "최악의 식량난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북한이 아직 우리 정부에 공식적으로 지원 요청을 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인도적 차원에서 대북 식량지원이 시급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일단 여론수렴 절차에 초점을 맞추겠다고 말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출입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식량지원 요청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주 내로 북측과 논의할 것이냐’는 질문에도 “지금은 의견수렴 기간”이라고만 말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대북 식량지원 방식에 대해서는 “(직접 지원과 국제기구를 통한 간접지원 등) 모든 가능성이 열려있다”고 설명했다.

통일부는 지난 14일부터 대북 식량지원에 대한 여론수렴 절차에 착수했다. 정부는 그동안 “대북 인도적 지원과 정치적 사안은 별개”라는 입장을 견지해왔으나 최근 북한의 잇단 ‘무력도발’로 여론이 악화됐기 때문이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지난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서 대북 식량지원 관련 각계각층 의견수렴 간담회가 열리고 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민간단체, 통일부 인도협력분과 정책자문위원 등과 면담하고 대북 식량지원에 대한 각계 각층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향후에도 교육계, 종교계 등 보수와 진보를 가리지 않고 다양한 목소리를 경청한다는 방침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일각에서 대북 지원단체하고만 만난다는 비판이 있다’는 지적에 “동의할 수 없다”며 “앞으로 종교계, 교육계, 영향력 있는 단체와 기관 등을 잇따라 만나 국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그러면서 “우호, 비우호 단체를 구분하는 것은 해당 단체에 대한 결례”라며 “각계 각층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당국자는 또한 ‘김 장관이 탈북단체를 만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특정단체를 만난다, 안 만난다고 말하기는 힘들다”고 즉답을 피했다.

한편 통일부 당국자는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이번 주말께 교체된다는 일부 매체의 보도에 대해서는 “금시초문”이라고 일축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