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분양

′하남·남양주′ 주택시장 긴장..물량확대 부담

올해 1만8000가구 입주, 3기 신도시 지정에 추가공급 예고

  • 기사입력 : 2019년05월15일 15:22
  • 최종수정 : 2019년05월15일 16: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지유 기자 = 3기 신도시 지정에 경기도 하남과 남양주의 주택시장이 긴장하고 있다

이 지역에 1만가구가 넘는 아파트 입주가 예정된 데다 신도시 조성 이후 들어서는 추가 물량도 적지 않아서다. 대기수요가 줄지 않으면 당분간 아파트 매맷값이 약보합을 기록할 것이란 게 업계의 관측이다.

15일 건설업계 및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하남시의 아파트 입주 예정물량은 3623가구, 남양주는 1만4498가구다.

하남시의 작년 아파트 입주 물량은 9204가구로 지난 2014년 첫 입주 이후 공급이 계속되고 있다. 내년에는 5196가구가 하남시에서 입주할 예정이다.

[그래픽=김아랑 미술기자]

남양주도 개발이 본격화되며 공급이 이어졌다. 작년 8248가구가 입주한 남양주에서는 내년에도 4497가구가 입주할 계획이다.

하남은 미사·감일, 남양주는 다산·별내 위주로 개발되고 있다. 여기에 작년 말 정부가 하남 교산, 남양주 왕숙을 3기 신도시로 지정하며 물량 압박은 거세질 것으로 예상된다.

양지영 R&C 연구소장은 "하남과 남양주의 주택시장은 3기 신도시 개발로 수급 불균형이 우려된다"며 "지역 내 공급물량은 물론이고 주변 서울지역의 물량에도 영향을 받는 위치라 아파트 매맷값은 하락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윤지해 부동산114 연구원은 "3기 신도시 중 가장 규모가 큰 곳은 남양주 왕숙"이라며 "남양주 별내와 다산은 수급 부족현상이 생기고 기입주한 아파트를 중심으로 매도하려는 움직임이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아파트 매맷값이 당분간 약세를 이어갈 것이란 게 현지 분위기다. 하남 미사의 한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올해 들어서 미사강변도시의 아파트 매맷값이 1억원 이상 하락하고 전셋값도 수천만원 떨어지고 있다"며 "하지만 미사지구는 강남 접근성이 뛰어나기 때문에 향후 일대 교통망 구축이 완료되면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양주 다산의 한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올해 연말이 되면 매도자들이 많이 매매에 나설 것으로 예상돼 지금보다는 가격이 하락할 것"이라며 "하지만 남양주 내 다산은 위치가 뛰어나고 왕숙이 개발돼 입주까지 최소 몇 년은 필요해 영향은 미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양주 왕숙신도시는 진접·진건읍, 양정동 일대 1134만㎡에 6만6000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하남 교산신도시는 총면적 649만㎡에 3만2000가구가 조성된다.

 

kimji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