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19년 만에 가장 높은 실업률...靑 "다음에 말씀드리겠다"

4월 고용동향 지난해 보다 17만1000명 취업자 증가
2000년 이후 19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
12개월 연속 부진했던 취업자 증가수 2·3월 회복

  • 기사입력 : 2019년05월15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05월15일 13: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청와대가 19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의 4월 실업률을 기록한 것에 대해 "다음에 말씀드리겠다"고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15일 청와대 기자실을 찾아 실업률 악화에 대해 "이 부분은 말씀드릴 정보를 많이 갖고 있지 않아 다음에 말씀드리겠다"고 답을 피했다.

2019년 4월 고용동향 [자료=통계청]

통계청이 이날 발표한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03만8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만1000명 늘었다. 2달 연속 20만 명을 넘었던 취업자 증가 폭이 다시 20만 명 아래로 떨어진 모습이다.

특히 실업자 수와 실업률은 4월 기준으로 외환위기 여파가 있었던 2000년 이후 19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해 우려가 일었다. 4월 실업률은 4.4%, 124.5만명의 실업자 수를 기록했다. 실업률은 최근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가 경제 부분에 대한 낙관적인 전망을 내놓고 있는 배경이 돼 더욱 문제가 됐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1월까지 20만~30만 명 대였던 취업자 증가 규모가 지난해 2월부터 12개월 연속 10만 명대 미만을 기록하며 부진했다. 특히 올 1월은 취업자 증가가 1만9000명에 그쳐 위기설이 증폭됐다.

지난 2월은 26만3000명, 3월에는 25만명 증가하며 회복세를 보였지만, 4월 취업자수 증가가 다시 17만 명 대로 떨어져 주춤하는 모습을 보였다.

청와대는 이와 함께 최근 원달러 환율이 연일 올라 원료 수입/제품 수출 손익이 상쇄되는 등 우려가 커지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경제 당국에서 면밀히 지켜보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택시기사 분신에 대해서는 "고인에게 애도의 마음을 전한다"며 "택시 정책과 택시 요금 인상 등 다양한 방안이 나오기도 하고 고민도 이어지고 있다. 다만 고인이 돌아가신 것과 정책을 연결시켜서 섣불리 말씀드리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