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광주 시내버스 임금협상 타결…전남도 '잠정타결' 가닥

광주광역시, 6.4%인상과 노조복지기금 지급에 전격 합의

  • 기사입력 : 2019년05월15일 00:17
  • 최종수정 : 2019년05월15일 00: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광주=뉴스핌] 지영봉 기자 = 광주광역시 시내버스 노조와 사용자 측이 임금협상에 극적 타결해 15일로 예정된 총파업 참여를 철회했다. 

광주시는 광주 시내버스 노사가 임금 총액기준 6.4% 인상과 노조복지기금 지급에 전격 합의하면서 15일로 예고된 파업을 철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광주광역시 청사 [사진=지영봉 기자 ]

광주 시내버스 노사는 근로기준법 개정에 따른 주 52시간제 시행과 맞물려 전국적으로 연대파업이 예고됐으나 5·18 39주년 기념행사,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등의 중요 행사를 앞두고 노사간 상호 양보를 통해 임금협상이 순조롭게 타결됐다.

임금인상 합의에 따라 올해 임금을 6.4% 인상하게 되면 월평균 임금은 현재 352만4000원에서 374만원으로 중위권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시내버스 협상 타결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는 제목의 입장문을 통해 “시내버스 운송사업자와 운수종사자 모두 양보와 타협으로 대승적 결단을 내려주었다. 광주가 다시 한 번 사회대타협의 노사상생도시 실현을 위한 큰 걸음을 내딛었다”며 “150만 광주시민의 마음을 모아 진심으로 환영하고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광주광역시 시내버스 화순간 노선 환영 [사진=광주시 ]

한편 전남의 경우 오후 5시 현재 목포시, 여수시, 담양군, 구례군, 화순군, 강진군, 영암군, 함평군, 영광군, 장성군, 고흥군 등의 총 14곳 시·군버스 노사가 협상을 잠정 타결했다. 현재 협상을 벌이고 있는 곳은 순천 2곳과 광양·무안 총 4곳이다.

전남지역 시내버스는 임금 동결됐으며, 기존 일 16시간 15일 근무에서 이틀 줄어든 16시간 13일로 조정됐다. 또 농어촌버스는 기존 일13시간 17일 근무조건에서 하루 줄어든 16일로 조정됐다. 

전남도 관계자는 "타 시·군의 협상 타결 소식이 전해지면서 남아있는 4곳 노사도 협상이 타결될 것으로 관측된다"며 "다행히 대부분 지역에서 파업 사태를 피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yb258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