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톰슨, KBO리그 데뷔 첫 완봉승·이대호 연타석포… 롯데, 완승

롯데, 1125일 만에 완봉승 투수 배출
이대호, 연타석 홈런 폭발…채태인은 투런포

  • 기사입력 : 2019년05월14일 21:01
  • 최종수정 : 2019년05월14일 21: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롯데 자이언츠가 외인 투수 제이크 톰슨의 역투와 이대호의 연타석 홈런에 힘입어 승리했다.

프로야구 구단 롯데는 14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홈 경기서 4대0 승리를 거뒀다.

롯데 선발 제이크 톰슨(25)의 역투가 돋보였다. 톰슨은 9이닝 동안 단 3개의 안타만 내주며 8개의 탈삼진을 잡아냈다. 피안타는 3개, 무실점 역투로 KBO리그 데뷔 첫 완봉승을 거뒀다.

롯데 제이크 톰슨이 KBO리그 데뷔 첫 완봉승을 달성했다. [사진= 롯데 자이언츠]

이로써 롯데는 1125일 만에 완봉승 투수를 배출했다. 지난 2016년 4월14일 잠실 LG전에서 브룩스 레일리가 완봉승을 거둔 후 한 명의 투수도 완봉승을 달성하지 못했다.

타선에서는 4번 타자 이대호가 연타석 홈런을 터뜨리며 톰슨의 어깨를 가볍게 해줬다. 이대호는 2회말 선두타자로 나와 LG 선발 장원삼의 4구째를 받아쳐 우측 담장을 넘기는 선제 솔로 홈런을 날렸다. 4회말에는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장원삼에게 좌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를 쏘아올렸다.

롯데는 4회말 2사 1루에서 터진 채태인의 투런 홈런을 추가해 4대0 승리를 거뒀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