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울산경남

창원 시내버스 15일 파업 돌입시 '교통대란' 우려…전세버스 부족

수학여행 여파…전세버스 150대 중 70대만 확보
창원시 마땅한 카드 없어 고심 속에 중재 유도

  • 기사입력 : 2019년05월13일 16:05
  • 최종수정 : 2019년05월13일 16: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창원=뉴스핌] 남경문 기자 = 경남 창원지역 시내버스 7개 노동조합이 오는 15일 총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창원시가 대책으로 내놓은 전세버스 투입이 수학여행 시기와 맞물려 당초 계획보다 절반밖에 확보하지 못해 교통대란이 예상된다.

13일 창원시에 따르면 지난 9일부터 10일까지 창원버스 등 7개 업체 노조는 '임단협 승리를 위한 쟁의행위 찬반 투표'를 실시한 결과, 7개 시내버스 노조원 전체 1265명 중 1145명(90.5%)이 파업에 찬성했다.

이에 따라 노사 간 극적 타결이 없는 창원지역 9개 시내버스 760여대 중 파업에 찬성한 7개 시내버스 노조의 560여 대가 15일 운행을 정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뿐만 아니라 나머지 2개 회사도 개별교섭을 진행 중이다.

[사진=경남도] 2019.4.2.

경남지방노동위원회에서 앞서 10일 시내버스 노사 간 1차 쟁의조정 회의가 열렸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해 결렬됐으며 오는 14일 쟁의조정 회의를 갖고 최종 협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하지만 협상 결과는 낙관할 수 없다. 노조는 주52시간제 도입에 따른 임금 보존을 요구하고 있지만 버스회사는 적자를 이유로 추가 비용 부담은 힘들다며 맞서고 있다.

창원시의 고민도 커져만 가고 있다. 시는 7개 시내버스 회사를 찾아 노조와의 협상을 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있지만 이를 적극 중재할 수 있는 마땅한 카드가 없다.

타 지자체와 달리 창원시는 버스 준공영제를 실시하지 않고 있는가 하면 요금 인상 권한도 경남도의 허가를 얻어야 하기 때문이다.

여기에다가 창원시가 마련한 파업 대책은 전세버스 150대 투입과 콜택시 300여대 읍면 운행, 택시 부제해제 등을 통해 시민들의 불편을 해소키로 했지만 전세버스는 13일 현재 당초 계획보다 절반에도 못미치는 관용버스 70대만 확보한 상태이다.

이는 스승의 날인 15일 이후 몇달 전부터 수학여행을 가기 위해 전세버스가 예약이 되어 있어 전세버스 확보 조차도 여의치 않아 시내버스 파업시 교통대란 우려는 현실이 될 것으로 보인다.

창원시 관계자는 "시내버스 파업으로 시민들의 불편함이 커질 것으로 판단해 시내버스 회사를 찾아 노조와 협상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시에서는 대책을 마련하고 있지만 불가항력적인 면도 있다"고 말했다. 

news234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