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화보부터 런웨이까지 점령한 한류 아이돌, 패션계 러브콜 1순위는?

윤아·권현빈·아이린·설현·민현 등 폐션계 눈도장
브랜드와 맞는 이미지 감안…SNS 영향력도 고려

  • 기사입력 : 2019년05월14일 08:17
  • 최종수정 : 2019년05월14일 10: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세계를 사로잡은 아이돌 멤버들이 패션계 아이콘으로 부상했다. 방탄소년단의 무대 의상을 디올에서 제작하고, 블랙핑크 제니, 레드벨벳 아이린은 파리 패션위크의 명품 브랜드쇼에 초청받는다.

한류 아이돌의 영향력이 커지면서 이들의 패션에 쏠리는 관심도 늘어났다. 충성도 높은 국내 팬덤은 물론, 한류를 타고 해외 구매층에게도 영향력이 상당하다는 평가. 그래서 패션계는 지금 한류 아이돌을 찾는다.

◆ 패션위크·런웨이로 진출한 아이돌…권현빈·황민현·제니·아이린

지난해부터 올 상반기, 패션계에서 주목한 아이돌은 손에 다 꼽을 수 없을 정도다. 그 가운데서도 직접 패션쇼 런웨이에 진출하거나 해외 유명 패션위크 명품 컬렉션 무대에 초청 받으며 유명세를 입증한 몇몇의 활약이 눈에 띈다.

블랙핑크 제니 [사진=샤넬]

대표주자는 서울패션위크 ‘오디너리 피플’ 컬렉션에 지난해 2회 연속으로 런웨이에 오른 권현빈이다. 그는 '프로듀스101 시즌2' 출연과 JBJ 멤버로 활동하며 국내외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YG의 모델 전문 에이전시 YG케이플러스 소속으로 이미 모델 활동에 익숙하다는 점이 무기가 됐다. 당시 NCT 루카스도 패션브랜드 카이(KYE) 컬렉션 무대에 올랐으며, 고등학교 시절 모델과를 전공한 여자친구 소원도 디앤티도트(D-ANTIDOTE) 패션쇼에서 기량을 뽐냈다.

올 초 프랑스 파리패션위크에 참석한 한류 아이돌 멤버들도 세계적인 관심을 받았다. 레드벨벳 아이린은 '미우 미우'의 2019 FW 컬렉션 쇼에, 엑소 찬열은 '타미힐피거' SP19 TOMMYNOW 런웨이 쇼에 참석했다. 또 블랙핑크 제니는 '샤넬' 2019 FW 레디 투 웨어 컬렉션 쇼에 한국 대표로 참석해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뉴이스트 민현 [사진=몽클레어]

파리 외에도 밀라노 패션위크까지 진출한 아이돌 멤버들도 있다. AOA 설현은 밀라노에서 열린 '구찌' 2019 FW 컬렉션 쇼에 한국 대표 셀럽으로 참석해 세계적인 스타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뉴이스트 민현은 국내 남성 셀럽 최초로 '몽클레르 지니어스' 프레젠테이션에 초청돼 주목을 받았다.

◆ 패션 브랜드의 아이돌 선호?…SNS 영향력이 섭외 판가름

앞서 언급한 세계적인 패션 브랜드 행사에서는 글로벌 인기와 유명세가 중요한 척도로 통한다. 이밖에 국내 패션쇼 무대 섭외에는 디자이너와 친분이나 인맥이 작용하기도 한다. 런웨이에 오르는 모델로 기용될 경우 경력을 우선시 하지만, 브랜드 쇼를 관람하는 스타들은 디자이너와 인맥으로 섭외가 오고간다는 게 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또 한 가지, 신상품 론칭이나 각종 브랜드 관련 행사에 섭외되는 연예인들의 경우 조금 더 다양한 기준과 척도에 따라 영향력을 평가 받는다. 브랜드마다 콘셉트와 가격대가 다른 만큼, 연예인의 이미지가 잘 어울리는지를 우선적으로 고려하고 SNS 등 다양한 창구에서 지닌 영향력을 감안한다.

소녀시대 윤아 [사진=마이클코어스]

한 패션업계 관계자는 "가장 많은 브랜드에서 선호하는 아이돌은 소녀시대 윤아다. 한류 아이돌에서 배우로 변신해 다양한 연령대의 소비를 자극하고 홍보 효과도 좋다"고 말했다.

젊은 연령대를 타깃으로 하는 브랜드의 경우 SNS 팔로워와 영향력이 가장 크게 작용한다. 관계자는 "블랙핑크 제니, 아이콘 바비의 경우 SNS 내의 영향력이 감안돼 자주 섭외 리스트에 오르내린다. 펜타곤 출신 이던과 공개 열애 중인 현아도 패션 화보 관련 섭외가 많은 것으로 안다"고 귀띔했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