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미국, 협상시한 1개월 더.."한달 뒤엔 전체수입품에 25% 관세"

  • 기사입력 : 2019년05월11일 10:39
  • 최종수정 : 2019년05월11일 10: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에 1개월의 시한을 주면서 이후에는 수입품 잔여분에 대한 관세인상에 직면하게 된다고 압박했다.

중국과의 무역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지자 1개월의 시한을 정하면서 미국이 마무리를 재촉했다.

10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 등은 미국 협상단은 중국 협상단과의 11차 고위급 회담에서 협상시한을 한달 제시했고 한달내에 협상이 마무리되지 않을 경우 추가적인 관세를 피할 수 없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측은 중국 협상단 대표인 류허 중국 부총리에게 3∼4주 안에 합의를 하지 않으면 추가로 3250억 달러 규모의 수입품에 25%의 관세를 물릴 것이라고 통보한 것으로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이 전했다.

이같은 미국측의 압박은 워싱턴DC에서 열린 이틀째 고위급 무역협상에서 의미를 부여할 만한 진전이 없는 교착상태에서 나온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 협상단이 추가 관세부과를 경고한 3250억 달러어치 제품은 그간 고율 관세가 부과되지 않았던 나머지 중국 수입품을 합산한 규모다. 이렇게 되면 사실상 미국이 수입하는 모든 중국 제품에 25%의 고율 관세가 부과되는 것이다.

한편,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수입품 잔여분에 대해서도 관세 인상 절차를 착수하라고 미국무역대표부(USTR)에 지시했다.

USTR은 성명을 통해 "로버트하이저 무역대표부 대표는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오늘부터 약 2000억달러 상당의 중국 수입품에 대해 관세율을 10%에서 25%로 인상했다"면서 "대통령은 또 약3000억달러에 달하는 중국 수입품 잔여분에 대한 관세인상 절차도 착수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USTR은 또 상세한 내용은 13일 월요일 공개되고, 공람과 의견수렴 절차에 대해서는 조만간 연방정부관보에 게재하겠다고 설명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왼쪽)과 류허(劉鶴) 중국 국무원 부총리.[사진=로이터 뉴스핌]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