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적폐수사, 현 정부 아닌 박근혜 정부에서 시작한 일"

"선 적폐청산, 후 협치라고 말한 적 없어"
"헤드라인 근거로 비판하는 황당한 일"
"적폐수사, 살아 움직이는 수사 견제 못해"
"사법농단·국정농단 시선 달라 협치 어려움"

  • 기사입력 : 2019년05월09일 21:49
  • 최종수정 : 2019년05월09일 23: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사회원로들과의 간담회에서 발언한 적폐청산과 관해 "선(先) 적폐청산, 후(後) 협치라고 말한 사실이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9일 집권 2년을 맞아 실시한 KBS '문재인 정부 2년 특집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에서 "제가 본 모든 보도는 모든 발언을 제대로 전달했는데 헤드라인이나 자막을 그런 식으로 뽑았다"며 "이후에는 헤드라인을 근거로 이런 저런 비판을 하는 황당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2년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에서 사회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사진=청와대] 2019.05.09.

문 대통령은 "우리 사회의 일각에서는 이제 적폐수사는 그만 끝내고 이제 협치와 통합으로 나가자는 말씀이 있다"며 "우선 적폐수사는 우리 정부가 시작한 것이 아니라 이전 정부에서 시작한 일이고, 우리 정부는 관여하지 않고 있고, 살아 움직이는 수사를 견제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국정농단이나 사법농단은 사실이라면 대단히 심각한 반헌법적인 일이기 때문에 탈피하기는 어렵다"고 기존 입장을 유지했다.

문 대통령은 "사실 여부를 빨리 확인하고 새로운 시도를 하면서 나가자는 기본적인 방향에 대해 동의가 있다면 협치가 수월할 것"이라며 "사법농단이나 국정농단을 바라보는 시선 자체가 다르기 때문에 협치에 어려움 있는 것 같다는 것이 제 소회"라고 밝혔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