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반도체·디스플레이

비메모리 키우는 삼성전자..."'이미지센서' 1등 시간문제"

세계 첫 6400만화소 이미지센서 공개 간담회
"이미지센서 시장 강자 소니, 넘어설 때 온다"
"성장 가능성 큰 시장...모바일이어 자율차도 기대"

  • 기사입력 : 2019년05월09일 15:37
  • 최종수정 : 2019년05월09일 15: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가 이미지 센서 분야 강자인 소니를 넘어서겠다는 포부를 보였다. 이미지센서는 삼성전자가 2030년 1위를 목표로 하는 시스템 반도체 분야 중 하나로 빠른 성장이 예상된다.

(왼쪽부터) 권진현 삼성전자 S.LSI사업부 센서마케팅팀장(상무),박용인 센서사업팀장(부사장), 이제석 센서설계팀장(상무). [사진=삼성전자]

박용인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센서사업팀장(부사장)은 9일 서울 중구 태평로빌딩에서 열린 '이미지센서 신제품 간담회'에서 "시장 점유율은 영속적이지 않다. 어떤 계기로 확 전환된다"면서 "(삼성전자가 1위를 하는) 시점이 곧 올 것이라 보고 기회를 준비하고 있다. 충분히 자신이 있다"말했다.

카메라 렌즈를 통해 들어온 빛(영상 정보)을 전기적 디지털 신호로 변환하는 역할을 하는 반도체인 이미지센서는 소니가 시장 절반을 차지하면서 1위를 달리고 있다. 2000년도부터 이 시장에 뛰어든 삼성저자는 점유율 20%로 2위지만 잇따른 세계 최초 기술을 획득하며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최근에는 "3명 중 1명이 삼성전자 이미지 센서를 사용한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영향력을 키웠다.

특히 메모리 반도체 미세 공정 기술을 이미지센서에 적용한 '아이소셀'을 개발하면서 경쟁사들과 기술 격차를 벌렸다. 아이소셀은 픽셀 사이에 만든 격벽이다. 픽셀이 작아질수록 늘어나는 픽셀 간 빛 간섭현상을 막는 기술이다. 

박 부사장은 "아주 작은 마이크로미터 크기에 격벽을 세우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다"라며 "삼성전자가 메모리 반도체 미세 공정을 갖고 있었기에 이를 활용, 구현할 수 있었다. 다른 업체들이 이러한 기술을 알고 있더라도 단기간 내 구현은 어려울 것"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삼성전자가 개발한 픽셀간 빛 간섭을 막는 이미지센서 신기술 '아이소셀 플러스'. [사진=삼성전자 뉴스룸]

삼성전자는 이날 아이소셀 기술을 적용한 신제품  '아이소셀 브라이트 GW1(6400만 화소)'과 '아이소셀 브라이트 GM2(4800만 화소)'를 공개했다. 이들은 0.8㎛(마이크로미터·100만분의 1m) 크기의 초소형 픽셀이 적용된 제품으로, GW1의 경우 세계 최초의 고화소 모바일이미지센서 제품이다.  

박 부사장은 "요즘 스마트폰은 화면 비율을 키우는 쪽으로 가면서 멀티 카메라를 강점으로 내세운다"며 "우리의 강점은 초고화소와 어두울 때에도 이미지를 밝게 내주는 기술을 갖고 있다는 점이다. 특히 전면 카메라에선 독보적인 시장 점유율을 갖고 있다"고 자부했다. 

삼성전자는 업계 최초로 6400만 화소를 지원하는 모바일 이미지 센서를 개발, 하반기 양산할 예정이다. [사진=심지혜 기자]

삼성전자는 이미지센서 분야가 앞으로 비약적인 성장을 이룰 것으로 예상, 올해 전담 팀을 꾸렸다. 기존에는 이미지센서 개발 부서가 따로 있고 마케팅, 영업 등이 시스템LSI 소속으로 돼 있었다면 이미지센서만을 위한 이들을 모아 하나의 팀으로 키웠다.

현재 이미지센서가 가장 많이 사용 되는 분야는 스마트폰이다. 스마트폰 시장은 정체돼 있지만 스마트폰 카메라는 듀얼(2), 트리플(3)로 확대, 연평균 성장률 2자리수로까지 기대되고 있다. 여기에 자율자동차 시대가 되면 사용처가 훨씬 넓어진다. 카메라 센서 시장 규모만 해도 지난해 120억달러에서 2030년 500억달러(약 59조)로 연간 13%의 성장이 예상되고 있다.

박 부사장은 "이전에는 마케팅이나 영업 등이 시스템LSI 소속으로 돼 있어 의사 결정 시간이 다소 길었는데 전담 팀이 만들어지면서 좀 더 효율적으로 움직일 수 있다"면서 "이미지센서가 수요가 현재는 모바일 위주지만 자율차 시대가 되면 기하 급수적으로 늘어날 것이다. 기존 차에만 해도 이미 7개의 카메라가 들어가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이미지센서뿐 아니라 청각, 촉각, 후각, 미각 등 사람의 오감에 해당하는 분야로 영역을 확대해 나가는 중이다. 전체 센서 시장은 지난해 270억달러에서 2030년 1310억달러(154조) 규모로 5배 이상의 성장이 예상된다.

이 부사장은 "아직은 하나부터 확실히 한다는 생각으로 모바일 쪽에 집중하고 있다"며 "메모리 반도체가 D램에서 1등, 다음으로 낸드에서 1등을 차지했듯 조급해 하지 않고 차근히 나아가면 달성할 수 있을 거라 본다"고 강조했다. 

이어 "시스템 반도체는 이제 시작이다. (시스템반도체 1위를 달성하겠다고 한)2030년까지 시간이 많다"면서 "삼성이 이미 많은 기술을 하고 있기 때문에 확장하는 것은 시간 문제다. 다양한 센서 개발을 통해 사람을 살리는 반도체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