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노동

현대차 노조, 기본급 5.8% 인상·노동이사제 등 임단협 요구안 확정

순익 30% 성과급…이달말 교섭 돌입

  • 기사입력 : 2019년05월08일 21:29
  • 최종수정 : 2019년05월08일 22: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유리 기자 =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이 기본급 5.8% 인상, 당기순이익의 30% 성과급 지급 등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요구안을 확정했다.

현대차 노조는 8일 임시대의원대회에서 기본급 5.8%인 12만3526원 인상을 포함한 임단협 요구안을 결정했다.

기본급 인상과 함께 당기순이익 30%(우리사주포함) 지급, 2012년 7월 이후 입사한 특별채용자 인정근속 자동승진 적용, 사무직군 자동승진 등도 요구했다.

사회양극화 해소 특별요구로는 일방적인 납품단가 인하 근절 및 최초계약 납품단가 보장, 업체별 납품계약 시 보장된 임률 적용여부 노사 합동 조사, 인상액 차이 3만1946원 원청사 특별요구 및 쟁취, 부품사 최저임금 미달 사업장 납품중단 등도 요구안에 포함시켰다. 

별도 요구안에는 상여금 통상임금 적용, 인원충원, 산재사망에 따른 유가족 우선채용, 특별고용대상자 2019년 전원채용, 해고자 원직복직 및 고소고발, 손배가압류 철회, 글로벌 기본협약 체결, 조합이 추천한 노동이사 1명 이사회 선임, 정년 65세 연장 등을 추가했다.

노조는 이날 확정한 요구안을 9일 사측에 전달할 예정이다. 노사는 5월말 상견례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임단협 교섭에 돌입한다. 

<현대차 노조가 17일 서울 양재동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강효은 기자>

yrcho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